최종편집시간 : 2019년 01월 20일 20:3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보험사 지난해 순익 33% 늘었지만…생보사 수입보험료 역성장

당기순익 인상, 주가·금리 오르고 손해율 낮아진 덕분
저축성보험·퇴직연금 역성장에 생보사 수입보험료 줄어

이나리 기자 (nallee87@ebn.co.kr)

등록 : 2018-02-08 09:26

보험사들이 지난해 7조8000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2016년보다 33.0% 늘어난 규모다.
반면 생명보험사들의 수입보험료는 저축성보험과 퇴직연금 역성장으로 같은 기간 6조원 가량 줄었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생명·손해보험사들의 순이익은 지난해 7조8323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생보사 순이익이 1조5336억원(63.4%) 증가한 3조9543억원, 손보사 순이익이 4088억원(11.8%) 증가한 3조8780억원이다.

생보사들은 주가·금리 상승으로 준비금 적립 부담이 줄어든 데다 배당·이자수익이 늘어난 결과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손보사들 역시 금리 상승으로 투자수익이 증가했고,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83.0%에서 80.9%로 낮아진 것도 순이익 증가에 한몫했다.
▲ 금감원.

보험사들의 영업 활동을 나타내는 수입보험료는 손보사들이 지난해 77조3071억원으로 2016년보다 1조8313억원(2.4%) 증가했다.

반면 생보사들은 5조8709억원(4.9%) 줄어든 113조9403억원이다. 보장성보험 성장세가 7.1%에서 3.1%로 둔화했고, 저축성보험(-12.3%)과 퇴직연금(-4.5%)은 역성장했다.

저금리·저성장 기조, 국내외 경제 불안정등으로 저축성보험 역성장이 성장세 둔화를 견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총자산은 1109조9602억원으로 1년 전보다 75조8058억원(7.3%) 증가했다. 자기자본도 107조5234억원으로 9조3013억원(9.5%) 늘었다.

순이익 증가에 따라 지난해 보험사들의 총자산이익률(ROA)은 0.14%포인트(p) 상승한 0.73%를 기록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도 1.46%p 오른 7.61%다.

금감원은 "보험사 순이익이 큰 폭으로 늘었지만, 주로 준비금 적립부담 완화와 자동차보험 제도 개선 등 외부 요인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금감원은 "자본 규제가 강화되고 있어 내부 유보를 늘리고 장기 수익성을 높여야 한다"며 "금리 상승에 단기적으로 지급여력비율이 하락하는 취약 회사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자본 확충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