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2월 22일 17:4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 3월 '新경영' 이목 집중…혁신·재도약 선언할까

경영·사회공헌 투명성 강화 예상…투자 등 성장동력 확보에 방점찍나
3월 삼성전자 주주총회, 제3의 창업 선언(?)…경영혁신 메시지 예상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2-07 11:02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53일 만에 자유의 몸이 되면서 그의 행보에 삼성 내부는 물론 재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삼성식 '스피드 경영'이 두각을 나타낼 오는 3월이 삼성의 혁신과 재도약을 위한 의미심장한 한달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더욱이 이 부회장이 석방 이틀 만에 평택에 약 30조원을 들여 두번째 반도체 공장을 짓겠다는 의사결정을 내린 만큼 경영 정상화 수순이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7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내달 중 '뉴삼성'에 대한 구체적인 비전을 제시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3월은 창업주인 고(故) 이병철 선대회장이 그룹의 전신인 '삼성상회'를 설립한 지 80주년을 맞는 달이다. 이에 어떠한 형태로든 이 부회장이 공식석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또 그간 쌓인 그룹내 현안을 차분히 챙기고 필요한 경우 이 부회장 본인이 전면에 나서 대내외에 메시지 전달을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 이건희 회장이 1998년 '제2의 창업'을 선언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이 부회장도 '제3의 창업'을 선언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이를 통해 지난 1년간 이른바 '옥중경영'으로 제한된 경영활동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이 부회장이 다시 리더십을 발휘하면서 본격적인 경영 정상화 수순을 밟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 부회장은 수감상태였던 지난해 11월 삼성전자 사업부문장 및 사장단 인사를 완료한 가운데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금융 계열사를 비롯한 인사도 챙겨야 한다.

이전까지 삼성은 삼성전자·삼성전기·삼성중공업·삼성물산 등 핵심 계열사에 대한 인사를 마무리했다. 하지만 삼성생명·삼성증권·삼성카드·삼성화재 등 금융계열사 인사는 남겨둔 상태다. 다음달 말 치뤄질 주주총회를 감안하면 금융 계열사 인사는 늦어도 3월 초까지 마무리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재계 한 관계자는 "책임·투명경영을 확실히 담보할 수 있는 전자·비전자·금융 등 3개 소그룹 체제로의 전환 여부에 이목이 쏠린다"며 "남아있는 금융 및 일부 계열사 역시 50대를 중심으로 세대교체가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 핵심 사안으로는 경영투명성 강화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확대가 꼽힌다. 투명성 측면에서는 삼성전자, 삼성물산(비전자), 삼성생명(금융) 등 3곳 이사회를 주축으로 해 계열사의 각종 경영활동의 투명성을 높이는 방안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현안인 △일자리 창출 △기업의 사회적 책임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통한 동반성장 강화 등과 함께 책임·신뢰경영을 펼쳐 사회적 신뢰회복에 나서는 작업을 서두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삼성은 정부와 적극적 교감에 나서지 못한 상황이다. 재계 1위 기업으로서의 의지 표명이 필요한 상황에서 재차 신뢰를 얻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는 게 재계 안팎의 시각이다.

실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해 12월부터 국내 대·중소기업 개별 방문을 순차적으로 진행하는 과정에서 LG그룹, 현대자동차그룹 등이 포함됐으나 삼성은 제외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또 바이오·헬스케어·자동차전장사업 등 미래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주도권을 확보하는 한편 기업가치 제고 방안도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총수의 결단이 필수적인 신사업 진출이나 대규모 M&A 등 중·장기 대규모 투자와 사업재편 작업 등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또다른 재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 석방에 따라 리더십 공백 장기화에 따른 우려를 일단 씻어낸 상황이기 때문에 투자, 인수합병 등 성장동력 확보에 본격적으로 나서게 될 것"이라며 "수감 중에도 경영 현안을 챙겨온 이 부회장의 의지로 적체된 현안부터 챙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