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0일 13:2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라이프생명 설계사 논란 매듭짓나…금융위 면담 '분수령'

사무금융연맹 "불공정행위 조사해달라"·금융위에 진정서 제출
금융당국 "검사필요 여부 면밀히 살펴볼 것"…2월말 결론날 듯

이나리 기자 (nallee87@ebn.co.kr)

등록 : 2018-02-06 17:05

▲ 김호정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 부위원장(오른쪽)이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최훈 금융위 금융서비스국장을 만나 현대라이프생명에 대한 불공정행위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하고 있다.ⓒ사무금융연맹

구조조정과 개인영업 채널 축소로 안팎으로 시끄러운 현대라이프생명보험 (이하 현대라이프)에 대해 금융당국이 팔을 걷고 나섰다.

현대라이프 설계사들의 수당삭감과 계약해촉 등이 불공정행위인지에 대해 금융당국이 진상조사에 나설 것인지 주목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이하 사무금융연맹), 전국보험설계사 노조 관계자들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현대라이프 설계사 문제해결에 대한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호정 사무금융연맹 부위원장은 "설계사들에게 일방적 수당삭감과 계약해지 등 불공정행위를 한 현대라이프 사측에 대한 진상조사를 실시해 시정조치 할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금융당국에 제출했다. 아울러 보험사들의 불공정행위를 막기 위한 설계사 표준위촉계약서 마련도 함께 촉구했다.

이번 만남은 사무금융연맹이 지난해 12월 공정거래위원회에 현대라이프 설계사에 대한 사측의 불공정약관 및 불공정행위를 주장하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한 것이 발단이 됐다.

공정위는 진정서에서 언급된 불공정약관은 공정위가 조사하기로 하고, 불공정행위에 대한 부분은 지난달 11일 금융위로 이첩했다. 공정위의 이첩에 따라 금융당국이 진상조사에 나설것인지가 보험업계의 관심사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면담을 통해 설계사측의 주장을 살펴보고, 현대라이프에 대한 금감원의 조사가 필요한 사안인지에 대해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며 "검사여부는 오는 명절 이후 2월 말경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현대라이프생명은 지속적인 경영악화로 지난해 구조조정과 개인영업 축소를 단행한 바 있다. 지점을 대거 없애면서 설계사들에게 재택근무 시행과 수수료 50% 삭감을 통보하기도 했다.

이 여파로 지난해 초 2000여명에 달하던 설계사는 현재 150여명으로 90% 이상 나갔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정치권과 일부 시민단체와 노조들은 현대라이프가 회사의 경영부실 책임을 고스란히 설계사들에게 떠넘기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