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6일 08:4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 임직원, 평창동계올림픽 단체 응원단 구성

남자 5000미터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에 임직원 및 가족 160명 모집
포항 및 광양 지역주민 163명도 초청해 전국적인 올림픽 붐업 나서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2-06 14:23

포스코가 평창동계올림픽 단체 응원단을 구성한다.

포스코는 사내 임직원들의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2월 1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리는 5000미터 남자스케이트 경기에 임직원과 가족 160명으로 구성된 응원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응원단은 오늘부터 7일까지 사내 매체 ‘포스코투데이’를 통해 지원한 포항,광양,서울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무작위 추첨을 통해 선발되며, 당첨자는 8일 발표된다.

포스코는 당첨 직원에게 가족수에 맞춰 인당 2매에서 4매씩 입장권을 지급하고, 왕복버스 및 도시락, 응원도구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포스코는 포항 및 광양 지역 주민 163명을 평창동계올림픽 기간동안 열리는 여자 아이스하키, 여자 스노보드, 남녀 쇼트트랙 경기 등에 초청해 전국적인 올림픽 붐업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포스코는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파트너사로 고유의 사업영역인 철강사업을 통해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한 전방위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다.

국제방송센터, 미디어레지던스, 관동하키센터 등 평창동계올림픽 주요 시설물에 포스코의 월드프리미엄 제품을 대거 적용해 안전성과 친환경성을 한층 높였고, TV광고를 통해 대회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또한, 패럴림픽 지원을 위해서도 포스코는 장애인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에 철강신소재로 제작한 '경량썰매'를 기부했고, 장애인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땀과 눈물을 소재로 한 ‘우리는 썰매를 탄다’ 시사회를 후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