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7일 01: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물산, 서초빌딩 매각 "재무구조 개선·투자재원 확보 목적"(종합)

경영체질 강화 위해 '본업'과 관련성 낮은 자산 지속적 매각
과거 건설부문·상사부문 사옥…2016년 이후 외부 임대 중

김민철 기자 (mckim@ebn.co.kr)

등록 : 2018-02-01 18:57

1일, 삼성물산은 이사회를 열고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보유한 서초빌딩 매각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 ⓒ삼성물산
이 건물은 건설부문과 상사부문이 사옥으로 이용해오다 지난 2016년 초 경영효율화 차원에서 건설부문은 판교, 상사부문은 잠실로 이전한 이후 외부 임대 중이다.

서초빌딩의 장부가액은 5600억원이다.

그동안 삼성물산은 경영체질 강화를 위해 '본업'과 관련성이 낮은 자산을 지속적으로 매각해 왔다.

지난해 삼성물산은 매각가 1조원에서 1조5000억원 규모로 추정되는 한화종합화학 지분 24.1%를 조기에 전량 매각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처럼 삼성물산이 지속적으로 현금 확보를 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업계에서는 지주사 전환을 위한 자금 확보나 삼성엔지니어링과 합병을 위한 자금 마련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삼성물산 관계자는 "비영업자산인 서초빌딩을 보유할 필요성이 적어 재무구조 개선과 미래 투자재원 확보를 위해 매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