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6일 21:2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송렬의 금융이야기] 민영화 길 접어든지 1년 맞은 우리은행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8-01-30 11:24

▲ EBN 경제부 금융팀 이송렬 기자.ⓒEBN
우리은행이 민영화 길에 접어든지 1년이 됐습니다. 예금보험공사가 지난해 1월 30일 IMM PE에 대한 우리은행 주식 매각물량 중 은행법 상 한도초과보유분에 대한 주식양도와 대금수령을 마쳤다고 밝히면서 과점주주 매각 절차가 완료된 것입니다.

우리은행에 정부 자금이 투입된 것은 과거 1998년 IMF 외환위기 당시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외환 위기로 한일은행과 상업은행이 부실을 겪으면서 통합을 하게 됐는데요. 바로 통합된 은행이 한빛은행입니다.

이후 경남, 광주, 평화 3개 은행이 추가로 합병돼 우리금융지주가 탄생했지요. 이 과정에서 정부는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12조원에 달하는 공적자금을 투입했습니다. 이에 우리은행은 정부 소유의 은행이 된 것입니다.

우리은행의 민영화는 2010년도부터 시작했습니다. 금융위원회 주도 하에 이뤄졌던 1차 민영화는 우리은행 독자 민영화 컨소시엄이 입찰이 포기하면서 무산됐고 2011년 2차 민영화는 2명 이상의 경쟁자 부재, 2012년 3차 민영화는 KB금융지주가 참여했으나 노조의 반발 등으로, 2014년 4차 민영화에서도 분리매각을 시도했으나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4번의 실패 끝에 우리은행은 결국 쪼개져 팔리게 됩니다. 당시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은행 51.6% 지분은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한화생명, IMM PE 등 총 7곳에 ‘과점주주 매각 방식’으로 팔리게 됩니다.

우리은행은 민영화에 길에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완전 민영화를 위해 박차를 가해야할 때입니다. 예보는 여전히 우리은행의 지분 18.43%를 보유해 최대주주 지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올해 초 금융위원회는 우리은행 잔여 지분 18.5% 가운데 7%를 매각한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국회에 제출된 2018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예금보험기금채권상환기금은 우리은행 주식 4732만주(지분율7%) 매각 대금을 수입으로 잡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채용비리와 관련된 이슈도 잠잠해진 상태입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불거진 우리은행 신입행원 채용비리로 인해 이광구 전 행장은 사임의사를 밝혔고 퇴임했습니다. 뒤를 이어 손태승 행장이 부임하면서 지배구조 우려도 걷힌 상태입니다.

리스크가 하나 둘 완화되면서 주가 전망도 밝습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의 목표주가는 2만500원에서 2만4500원 사이로 책정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긍정적으로 평가되고 있는 배경은 예보의 잔여지분 매각 추진, 지주사 전환, 경상이익 확대 등 주가를 견인할만한 요소가 남아있다는 판단에서입니다.

4번의 실패를 겪으면서 마음 고생을 앓았던 우리은행, 완전 민영화까지 얼마만큼의 시간이 걸릴지 예상할 수 없지만 빠르고 급하게 추진하기 보다는 안정적이고 확실한 민영화가 추진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