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17: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S건설, 지난해 영업익 3190억원…6년만에 최대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8-01-29 17:51

GS건설이 지난해 319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2011년 이후 6년래 최대 실적으로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이날 GS건설은 공정 공시를 통해 매출 11조6800억원, 영업이익 3190억원, 신규수주 11조 2230억원의 지난해 경영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5.8%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2배 이상인 123.1% 늘어나 수익성 지표가 대폭 개선됐다. 연간 영업이익은 2011년(4310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분기별(4분기 기준)로도 매출 3조1640억원, 영업이익 1030억원, 신규수주 2조725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1.6%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94.3%가 올랐다. 특히 분기 영업이익이 1000억원을 넘은 것은 2012년 2분기 이후 처음이다.

매출증가는 건축·주택부문이 견인했다. 건축·주택부문은 브랜드 경쟁력을 앞세운 분양 호조로 전년 대비 38.1%가 증가한 6조6,46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올해도 혁신을 바탕으로 한 수익성 기반의 지속성장 체계 구축을 통해 이익 개선세는 꾸준히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