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2일 18: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이폰 배터리 게이트' 국내 두 번째 집단소송 제기

법무법인 휘명, 애플·애플코리아 상대 30만원 손배 청구
시민단체, 애플 대표 등 검찰 고발…소송 인원 늘어날 듯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8-01-27 09:45

▲ ⓒ[사진제공=데일리안포토]

국내에서 애플의 아이폰 고의 성능 저하에 대한 두 번째 손해배상청구소송이 제기됐다.

27일 법무법인 휘명에 따르면 휘명은 전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애플, 애플코리아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소송에는 403명의 소비자가 원고로 참여했으며 1인당 청구금액은 30만원으로 책정됐다.

이는 아이폰 판매대금을 1대 당 100만원으로 봤을 때 아이폰 성능이 급격히 줄어드는 것에 대한 피해 배상액을 산정한 것이다.

앞서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지난 11일 122명의 소비자를 원고로 애플에 1인당 220만원의 금액을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다. 또한 이 단체는 지난 18일 서울중앙지검에 애플 팀 쿡 대표와 애플코리아 다니엘 디시코 대표를 컴퓨터에 의한 업무방해, 사기,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법무법인 한누리도 26일까지 집단소송 참여신청을 마감하고 조만간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다. 한누리에 소송 참여 희망을 밝힌 소비자는 이달 19일 기준 39만7000명이어서 애플 소송 규모는 향후 불어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