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13: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한생명,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 진행

이나리 기자 (nallee87@ebn.co.kr)

등록 : 2018-01-19 09:54

▲ 신한생명은 저체온증으로 생명을 위협받고 있는 저개발국가의 신생아를 돕기 위해 직원들이 만든 557개의 신생아용 털모자를 국제아동권리기관인 ‘세이브더칠드런’에 19일 전달했다.

신한생명은 저체온증으로 생명을 위협받고 있는 저개발국가의 신생아를 돕기 위해 한 달간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신한생명은 직원들이 만든 557개의 신생아용 털모자를 국제아동권리기관인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했다.

6년째 진행하고 있는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은 제3세계 저개발국가의 신생아를 위해 후원자들이 직접 모자를 떠서 해외에 보내는 참여형 기부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국제아동권리기관인 ‘세이브더칠드런’에서 주관한다.

올해는 370여 명의 임직원이 캠페인에 참여했다.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된 털모자는 타지키스탄과 말리의 신생아들을 살리기 위해 보내질 예정이다.

이밖에도 신한생명은 해외 저개발 국가의 어린이를 돕기 위해 △코니돌 인형 만들기 △희망티셔츠 만들기 △독도사랑 필통 만들기 △희망드림 학용품 나눔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