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22일 11: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투자신탁운용, '베트남그로스펀드' 소프트 클로징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8-01-12 15:10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최근 '한국투자베트남그로스 펀드(주식)'로 자금이 대거 몰려 일부 펀드를 대상으로 소프트클로징(신규 가입 및 추가 가입 중지)한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운용은 이 같은 내용을 은행과 증권사 등 각 판매사에 요청했으며 이에 따라 오는 16일부터 가입이 중지된다.

이번 소프트클로징은 지난 2016년 2월 17일 비과세 전용 해외투자펀드로 펀드를 출시한 이후 약 1년 11개월 만이다. 한국투자베트남그로스(주식)A형을 기준으로 1월 8일 현재 설정액은 6045억원이다.

가입이 중지되는 펀드는 '한국투자베트남그로스펀드(주식)'과 '한국투자베트남주식혼합펀드' 등 총 3종이다. '한국투자연금베트남그로스펀드', '한국투자 차이나베트남펀드' 등 연금상품과 중국시장에 함께 투자하는 상품의 신규 가입은 가능하다.

추가 가입도 금지되지만 일정 금액을 정해진 날짜에 자동이체하는 고객의 경우 적립이 계속된다. 자유적립식을 택한 고객의 경우 추가 납입을 원할 경우 오는 15일까지 금액과 날짜를 정해 자동이체를 신청하면 된다.

한국운용은 베트남 주식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과 시장 규모, 변동성 등을 감안할 때 기존 투자자 보호를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올 들어 한국운용 베트남펀드에는 일평균 200억원 이상의 자금이 유입되고 있는 상황이었다.

조준환 한국투자신탁운용 상품전략본부 상무는 "투자자 수익률 제고를 위한 적정 포트폴리오 구성을 위해서 내린 결정"이라며 "추후 베트남 시장동향을 지켜보며 유동성이 확보되는 즉시 판매를 재개할 예정이며 투자자 보호와 수익률 제고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