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7일 15: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경남제약 이희철 전 회장 보유주식 매도…최대주주 변경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01-11 20:04

이희철 경남제약 전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주식 전량을 매각한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11일 공시에 따르면 경남제약은 최대주주인 이 전 회장이 보유주식 234만주를 이지앤홀딩스 외 1인에게 250억원에 양도하는 주식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제약업계는 이 전 회장이 회사 측과 분식회계 및 횡령 등을 이유로 진행 중인 소송에 부담을 느껴 주식을 매각한 것 아니냐는 시각을 내놓고 있다.

이 전 회장은 지난 2008년 분식회계를 통해 경남제약이 적자가 아닌 흑자를 달성한 것처럼 포장하고, 공장 신축공사 대금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돼 현재 2심 재판을 받고 있다.

또 이 전 회장이 자회사인 화성바이오팜 등기이사 재직 당시 주총에서 승인받은 임원의 보수 한도를 초과해서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