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7일 14:1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안에 투자자 반발…정부 "폐지안 확정 아냐"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부처논의와 조율과정 거쳐 최종결정할 것"
비트코인 시세 급락에 청와대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해임 청원 줄이어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01-11 19:44

▲ 박상기 법무부장관ⓒ연합뉴스
청와대는 11일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언급한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 대해 검토 중인 방안 중 하나이긴 하지만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보도자료를 통해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법무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니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박 장관은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가 크기 때문에 법무부는 거래소를 통한 거래 금지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이어 그는 “가상화폐 거래가 투기와 비슷한 양상으로 이뤄지고 있어서 거래 형태가 도박과 비슷하다. 가상화폐라고 부르는 것보다는 가상증표 정도로 보는 게 정확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가격 급등락 원인이 사실상 어떤 상품거래의 등폭락과 다른 차원”이라고 덧붙였다.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 소식에 국내 비트코인 가격이 수직 하락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7시 2100만 원 대에 거래된 비트코인은 오전 8시40분 무렵 2000만 원 선이 잠시 붕괴됐다가 오전 11시 2100만 원 선을 다시 회복한 후 정오 무렵부터 곤두박질쳤다.

이같은 시세 급락에 투자자들은 크게 반발했다. 이날 오후 7시 청와대 홈페이지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해임을 요구하는 청원에 2만4000여명이, 가상화폐 규제 반대 청원에는 5만여명이 각각 참여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