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3일 20:0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흰구름 먹구름"…서울 뉴타운사업지 '희비'

노량진뉴타운 8개 구역 조합 설립 마쳐…청량리 뉴타운 일반분양 공급
장위7구역 사업 진척…조합-철거민들간 철거 문제 갈등↑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8-01-11 15:32

▲ 서울의 한 뉴타운 모습ⓒEBN
서울 뉴타운 사업지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재개발 사업이 급물살을 타면서 본격 속도를 낸 곳이 있는 반면 장기간 정체된 사업지구는 진통을 겪고 있다. 각 뉴타운 안 여러 정비구역들이 사업을 추진하기 때문에 해당 구역 자체적으로 사업이 지연되기도 하고 구역지정이 취소되는 사태까지 발생하기 때문이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에 지정돼 있는 뉴타운 지구는 총 25곳으로, 각 뉴타운 내에는 2개 이상의 구역들에서 정비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노량진뉴타운을 비롯해 신길과 신정, 흑석, 한남, 장위, 은평, 수색, 증산 등 뉴타운 사업지들이 제각각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일부 사업지구는 기존 원주민이나 세입자 등에 대한 대책이 미흡하고 반대주민이 늘면서 난황을 겪고 있다.

이중 서울 성북구 장위7구역 재개발사업이 연일 잡음으로 사업이 진척되고 있다. 현재 강제집행을 반대하는 철거민들이 조합 측의 강제철거에 대해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반면 조합 측은 반대하는 철거민들 탓에 재산권이 침해당하고 있다고 주장하기 때문이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장위7구역 강제집행 과정에서의 절차상 문제로 조합과 철거민들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며 "자칫 용산참사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기 위해선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반면 뉴타운 사업이 활기를 띄는 곳도 있다. 최근 노량진뉴타운 8개 구역이 모두 조합 설립을 마치고 14년 만에 재개발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10년 넘게 사업이 지지부진했던 청량리 뉴타운도 오는 4월 일반분양을 계획 중이다.

노량진뉴타운 8개 구역 중 사업 속도가 가장 빠른 6구역은 사업시행 인가 변경을 진행 중이며 재개발 막차를 탄 3구역은 지난달 말 조합설립 인가를 획득했다.

노량진뉴타운 내 S부동산 관계자는 "지난해 재개발 사업이 탄력을 받으면서 시세가 많이 올랐다"며 "이제 8개 구역 모두 조합설립을 마쳤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더 많이 몰릴 것 같다"고 말했다.

청량리뉴타운4구역은 4월 일반분양을 앞두고 있다. 롯데건설이 시공을 맡았으며 총 1964가구 중 1372가구가 공급된다.

이밖에 올해 신길과 수색·증산, 신정뉴타운 등 서울 주요 지역 노른자 위치에 재개발 단지 분양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뉴타운 특성상 인프라가 비교적 잘 갖춰진 도심에 주로 위치해 입주 직후 생활에 불편이 없어 지속적인 수요 유입이 예상되고, 신도시보다 개발 호재도 좋다"고 전했다.

다만 올해부터 관리처분계획을 받은 재개발 사업장도 분양권 전매가 금지되는 데다 5년간 일반분양 또는 조합원 분양의 재당첨이 금지되는 등 재건축과 동일하게 적용돼 거래와 가격 상승세가 제한적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서울에서는 재개발 조합원 입주권도 전매금지가 적용된 만큼 준공 이후까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