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7일 15:4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노총 노조 '파리바게뜨 노노갈등' 최후통첩

"이번주까지 민노총 의견 기다린 뒤, 입장표명 낼 예정"
시민대책위 "해피 해체한다고 실질적 효과 달라지진 않아"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8-01-11 11:13

▲ 지난 5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파리바게뜨 노사 3차 간담회에서 민노총 노조 관계자들이 먼저 협상장을 빠져나가고 있다.ⓒEBN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직고용 사태가 노노갈등으로 비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노총 노조가 이번주까지 민노총과 의견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단독으로라도 사측과 협상을 타결 짓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어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1일 파리바게뜨 노사에 따르면 한노총 노조는 이번주까지 민노총 노조와 의견조율을 시도한 뒤 끝내 합의를 이루지 못할 경우 단독으로라도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한노총 노조측 관계자는 "이번 주까지 (민노총과의 의견합의를) 기다렸다가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라며 "민노총 노조가 새 요구안을 버리고 기존 요구안대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노총 노조와 민노총 노조는 지난달 18일 교섭창구 단일화 합의를 이뤘지만, 지난 5일 파리바게뜨 노사 3차 간담회에서 서로 극명한 입장차를 보였다.

민노총 노조는 파리바게뜨 본사가 제빵기사 직접고용의 대안으로 제시한 3자합작사 해피파트너즈를 인정할 수 없다며 이를 해체하고 새로 설립할 것과 제빵기사들의 근로계약서도 모두 다시 작성할 것을 요구했다.

반면, 한노총 노조는 기존 요구안 이행에 추가로 해피파트너즈의 사명 변경과 제빵기사들의 처우개선 기간을 기존 3년에서 1~2년내로 단축할 것을 요구했다. 기존 요구안은 파리바게뜨 본사의 해피파트너즈 지분 과반 이상 보유를 통한 자회사화 및 제빵기사들의 임금 및 복지수준을 본사 정규직 수준으로 점진적 상향이다.

사측은 한노총 노조의 요구에 대해선 긍정적 검토 중이고, 민노총 노조 요구에 대해선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노총의 새 요구는 이번 사태만 길어지게 할 뿐, 실질적으로 거두는 효과도 별로 없다는게 대체적인 반응이다. 중재에 나선 시민대책위도 해피파트너즈의 해체를 요구하진 않고 있다.

시민대책위 관계자는 "협력업체는 이번 사태의 핵심인 제빵기사의 불법파견을 일으킨 장본인이기 때문에 해피파트너즈에서 협력업체가 배제되는 것이 맞고, 협력업체 임원들이 해피파트너즈 소속에서 제외돼야 한다"며 "다만 이 안은 시민대책위의 중재안일뿐, 민노총이 이를 받아들이는 것은 별개의 문제"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해피파트너즈를 해체하고 새로 설립한다고 해서 실질적으로 거둘 수 있는 효과가 크게 달라진다고 보진 않는다"며 "노조에서 협력업체에 대한 감정이 있는 만큼 사측이 이를 이해하고 서로 잘 합의를 봤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고용노동부는 파리바게뜨 본사의 별다른 이의가 없다면 내일 12일 예고했던 과태료 162억7000만원을 부과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 과태료는 추후 조정 과정에서 크게 감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고용부가 지시한 직접고용 제빵기사 대상자 총 5309명 중 490명이 사직이나 휴직을 낸 상태이고, 4212명이 해피파트너즈 소속 전환에 동의했다.

여기에 한노총 노조 인원 400~500명도 소속 전환에 동의한다면 나머지 민노총 노조 인원 200여명만 남게 된다. 과태료는 1인당 1000만원씩이므로 과태료는 20억원 수준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