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24일 10: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ES 2018] LG전자, '생활 속 인공지능' 가상 아닌 현실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8-01-10 16:08

[라스베이거스(미국)=최다현 기자] LG전자가 9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IT기술쇼 'CES 2018'에서 AI 브랜드 '씽큐(ThinQ)'를 중점적으로 소개하며 연결성이 대두되는 인공지능 시대에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LG전자는 구글어시스턴트를 탑재한 인공지능 로봇 '클로이'를 통해 TV와 냉장고, 건조기, 공기청정기 등 가전기기를 제어하는 솔루션을 선보였다.

LG전자의 독자적인 플랫폼인 '딥씽큐'와 '구글 어시스턴트'로 집안 기기를 제어하는 씽큐 TV는 단순히 전원을 켜고 끄는 것을 넘어서 시청 중인 영상에 대한 정보를 찾아주는 등 한 차원 진화했다.

LG전자 부스 방문객들은 자연의 경관을 생생하게 담아낸 '올레드 협곡'은 물론 실생활에서 IoT를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된 'LG 씽큐 스위트'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 LG전자는 9일 개막한 CES 2018에 참가해 인공지능으로 구현하는 스마트홈 비전을 제시했다.ⓒEBN

▲ LG전자는 올해 CES 2018에서 246개의 OLED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올레드 협곡'을 설치했다. 올레드 협곡은 관람객들의 큰 인기를 끌고 있다.ⓒEBN

▲ LG전자는 9일(현지시간) 개막한 CES 2018에서 '라즈베리 로즈' 색상의 'V30'을 전시했다.ⓒEBN

▲ LG전자의 인공지능 브랜드 씽큐를 선보이는 'LG 씽큐 스위트'에는 많은 관람객들이 모여들었다.ⓒEBN

▲ LG전자가 CES 2018에 설치한 LG 시그니처 부스.ⓒLG전자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