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7일 16:5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ES 2018]삼성전자-하만, 차량용 '디지털 콕핏' 론칭

OLED·QLED 디스플레이 적용…갤럭시 UX 적용 손쉬운 활용 제공
차량용 빅스비, 에어컨·음량·조명 등 조절 지원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8-01-10 06:46

▲ 삼성전자 전장사업팀장 박종환 부사장이 9일(현지시간) CES 2018에서 하만과 공동개발한 '디지털 콕핏'을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라스베이거스(미국)=최다현 기자]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 미국 전장전문기업 하만과 공동 개발한 차량용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을 CES 2018에서 공개했다.

디지털 콕핏은 삼성전자가 하만 인수 후 처음으로 공동 개발한 사례로 삼성전자의 IT 기술과 하만의 전장기술이 접목됐다.

삼성전자와 하만은 인수가 완료된 후 지난해 4월부터 디지털 콕핏을 기획하고 7월부터 본격 개발해 CES 2018에서 첫 선을 보였다.

콕핏은 일반적으로 비행기 조종석을 의미하지만 승용차 1열에 위치한 운전석과 조수석 영역을 통칭하는 의미로도 사용된다. 아날로그 방식의 계기판 및 오디오 등의 차량 운전 장치가 디지털 전장제품으로 교체되는 추세로 디지털 전장제품으로만 구성된 자동차 1열을 간단히 줄여 '디지털 콕핏'이라고 칭한다.

디지털 콕핏은 IoT로 연결되는 사물들을 집안의 기기들과 모바일 뿐만 아니라 자동차까지 확장시켰다. 또한 자동차의 핵심 가치인 안전성을 위해서는 운전 환경 정보를 보다 간결하게 제공할 수 있게 하는 등 치세대 모빌리티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했다.

디지털 콕핏에 적용된 UX는 기존 갤럭시 시리즈 스마트폰의 UX를 활용해 사용자들이 익숙하게 조작할 수 있게 했다.

하드웨어 부분에서는 운전석과 조수석 디스플레이를 2개의 OLED와 1개의 QLED로 구성했고, 개인이 기능을 선택할 수 있는 다이얼은 스마트 워치의 경험을 반영해 3개의 노브(Knob)로 구현했다. 운전석의 12.3형 클러스터 OLED는 운행 정보와 내비게이션 정보 등을 표시해주고 운전 상황에 맞도록 스포츠 모드와 표준 모드 등으로 비주얼을 변경할 수 있다.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위치한 12.4형 플렉시블 OLED를 통해서는 공조, 실내조명 등의 차량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다. 플렉시블 OLED 위에 위치한 원형 노브는 시계, 온도조절, 소리 크기, 차량용 빅스비 등 다양한 기능 중 운전자가 자주 사용하는 기능으로 세팅할 수 있어 직관적으로 사용 가능하다.

중앙과 조수석을 걸쳐 있는 28형 QLED 디스플레이는 2개 영역으로 구분돼 운전자 쪽으로는 내비게이션 등의 운전 정보를 보여주고 스마트싱스를 활용할 수 있다. 조수석에서는 영상물 감상과 인터넷 검색 등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룸미러와 사이드미러를 대체한 '미러 대체 비전 시스템'은 차선 변경 방향으로 시야를 확대하며 이동물체 탐지와 경보기능 등을 제공한다.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는 차량용 빅스비를 통해 차량 내 에어컨, 음량, 조명 등을 조절할 수 있게 했으며 삼성전자의 통합 IoT 서비스인 '스마트싱스'를 통해 집 안의 기기들을 제어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 전장사업팀장 박종환 부사장은 "삼성전자와 하만의 노하우가 집약된 전장 기술 협력의 첫 결실을 선보이게 됐다"며 "이를 시작으로 삼성전자와 하만은 커넥티트 카 사업 분야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