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7일 15: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쓰나미식 규제에 수사까지"…건설업계 쏟아지는 악재에 '곤혹'

수사당국, 새해도 삼성물산·대림산업 등 대형건설사 수사 가속화
정부규제 맞물력 실적 및 장기적 브랜드 이미지 타격 우려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8-01-08 14:52

▲ 사진은 본문과 관련 없음.ⓒEBN
2018년 새해 들어서도 삼성물산 등 국내 주요건설사들의 '수난시대'가 이어지고 있다.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부활 및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예고 등으로 주택사업 위축이 우려되는 가운데 사정당국까지 업계의 묵은 관행에 대한 철저한 단속에 나서는 등 겹악재에 시달리고 있다.

윤리경영 강화 등을 수반한 강력한 체질 개선 없이는 브랜드 이미지 제고가 힘든 상황이라는 것이다.

8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검찰과 경찰은 지난 2017년에 이어 올해도 삼성물산·대림산업·SK건설·롯데건설·효성건설 등 대형건설사 비리에 대한 수사의 고삐를 늦추지 않을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대상에 대형건설사들이 주요 타깃으로 잡혀 있기 때문이다. 건설사들의 경우 오랫동안 오너일가 등의 비자금 내지 특혜를 지원하는 '비리창구'로 활용돼 왔다.

실제로 최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 중인 대형건설사 비리 수사의 초점도 이에 맞춰져 있다.

삼성물산의 경우 경찰로부터 지난 2008년부터 2015년까지 실시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일가의 자택 인테리어 공사 금액에 대한 회사공금 유용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지난해 10월 관련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분당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옥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한 바 있다.

효성건설 또한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의 비자금 조성 과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실제로 법원은 이에 연루돼 검찰로부터 구속영장이 청구됐던 효성건설 박모 상무를 지난해 12월 말 구속했다.

물론 삼성물산이나 효성건설 모두 '몸통'은 아니다. 다만 건설사들이 오너나 대주주의 비리창구 역할을 하는 묵은 관행 논란을 재점화시켰다는 점에서 비난여론이 들끓는 상태다.

대림산업 및 롯데건설, SK건설은 비자금 조성은 아니나 수주비리에 연루됐다는 점에서 적폐논란에서 피할 수 없는 것은 마찬가지다.

대림산업은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하청업체로부터 토목공사 수주 청탁과 함께 수억원의 대가성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롯데건설과 SK건설 또한 각각 재건축사업 및 미군기지 공사 수주를 위해 금품을 건넸다는 혐의로 관련 임직원들이 구속됐거나 조사를 받고 있다.

수주비리의 경우 업계의 오랜 관행이었던 만큼 그동안 수사도 '꼬리자르기'로 흐지부지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최근 수사당국은 재건축 비리 등의 수사에서 초장부터 대형건설사를 우선 타깃으로 삼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이는 형국이다.

물론 해당 건설사들은 수사 등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저유가로 해외수주 사업 등이 침체된 상황에 정부 규제나 수사당국의 압박은 그나마 잘 나가던 국내 재건축 내지 주택사업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금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검찰 등의 수사가 당장 실적으로 연결되지는 않는다"라면서 "다만 올해 규제가 본격화되고 출혈경쟁이 심화되는 등 경영환경이 워낙 불투명한 만큼 이러한 대외적 변수가 장기적 브랜드 이미지에 끼치는 영향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