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23일 17: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4보] 파리바게뜨 민노총 노조, 회의장 먼저 빠져 나가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8-01-05 15:18

▲ 파리바게뜨 민노총 노조 관계자들이 호텔을 빠져나가고 있다.ⓒEBN
파리바게뜨 민노총 노조가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 민노총 측은 "법대로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5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노사 3차 간담회에서 민노총 노조 측이 먼저 회의장을 빠져 나갔다. 사실상 협상이 결렬된 것이다.

민노총 관계자는 "법대로 해야 한다"고만 말할 뿐, 정확한 요구사항이 뭔지에 대해선 함구했다.

또 다른 민노총 관계자는 "이전에 사측이 제시한 요구안과 다를게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본사 측은 3자합작사의 지분을 과반 이상 보유해 자회사로 둬야 한다는 노조의 요구를 수용했다.

이에 대해 한노총 노조 측은 큰 차원에서 수용했으나, 민노총 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회의장을 빠져 나갔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