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1월 24일 10: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지난해 수입차 신규등록 23만3088대…벤츠 1위·렉서스 3위

2017년 수입차 등록대수 전년비 3.5% 증가
벤츠 29.5% 점유율로 1위…BMW·렉서스·토요타순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8-01-05 09:48

▲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클래스. ⓒ벤츠코리아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017년 12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11월보다 8.3% 감소한 2만428대로 집계돼 2017년 연간 등록대수 23만3088대를 기록했다고 5일 발표했다. 이는 2016년 연간 22만5279대 대비 3.5% 증가한 수치이다.

수입차 왕좌는 2016년에 이어 메르세데스-벤츠에게 돌아갔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총 6만8861대로 수입차 연간 판매 신기록을 세우며 1위 자리를 지켰다. BMW는 5만9624대로 벤츠에 9000대 이상 뒤진 2위를 기록했다.

뒤로 렉서스 1만2603대, 토요타 1만1698대, 랜드로버 1만740대, 포드 1만727대, 혼다 1만299대, 미니(MINI) 9562대, 크라이슬러 7284대, 볼보 6604대 순이었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3만6381대(58.5%), 2000cc~3000cc 미만 7만8981대(33.9%), 3000cc~4000cc 미만 1만2675대(5.4%), 4000cc 이상 4813대(2.1%), 기타(전기차) 238대(0.1%)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6만9487대(72.7%), 일본 4만3582대(18.7%), 미국 2만19대(8.6%)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디젤 10만9929대(47.2%), 가솔린 10만148대(43.0%), 하이브리드 2만2773대(9.8%), 전기 238대(0.1%) 순이었다.

지난해 판매된 수입차 23만3088대 중 개인구매가 15만974대로 64.8%의 비중을 차지했고 법인구매가 8만2114대로 35.2% 였다.

2017년 베스트셀링 모델은 BMW의 520d(9688대), 렉서스 ES300h(7627대),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7213대)가 각 1~3위에 올랐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부회장은 "2017년 수입차 시장은 아우디, 폭스바겐의 판매중단으로 인해 성장의 폭이 제한돼 2016년 대비 약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