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4월 23일 10: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내 소비자, 아이폰 고의 성능저하 집단소송 잇따라

애플본사 및 애플코리아 손해배상소송 참가 인원 모집
"성능저하 업데이트 미고지 명백한 위법사항"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7-12-28 08:44

▲ ⓒ애플

국내에서도 애플의 아이폰 고의 성능 저하에 대한 집단소송이 제기될 전망이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국내 법무법인들이 애플코리아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에 참여할 인원을 모집하고 있다.

법무법인 휘명은 소송 참여 인원 20여명을 모집했으며 2018년 1월 초 서울중앙지법에 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휘명 측은 인당 50만~1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며 소장 제출 후에도 참여인원이 늘어날 경우 추가 소장 제출을 검토할 계획이다.

법무법인 한누리는 미국 애플 본사와 애플코리아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에 참여할 소송인단을 28일부터 온라인소송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한다.

한누리 측은 "애플이 성능저하를 일으키는 중요한 내용의 업데이트를 고지하지 않고 은폐했다"며 "이는 명백한 위법사항으로 법적인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고 소송 취지를 밝혔다.

한누리는 소송에 참여할 인원을 모집하고 자료 분석 등을 한 뒤 소송 제기 시점, 1인당 청구 금액 수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애플은 지난 20일 일부 이용자들이 '배터리 잔량이 떨어지면 아이폰 속도가 느려지도록 운영체계를 변경했다'고 의혹을 제기하자 아이폰6·6S·SE의 갑작스러운 전원 차단을 막고자 성능저하 기능을 도입했다고 시인한 바 있다.

애플이 고의 성능저하를 인정한 이후 26일까지 미국에서 총 9건의 집단소송이 제기됐고 이스라엘 고객도 소송에 가세하는 등 세계 곳곳에서 집단소송이 확산하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