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8일 11: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美 ITC, SK하이닉스 메모리모듈 특허 침해 여부 조사

미국 반도체업체 넷리스트 소송 제기
ITC 조사 기구 구성해 45일 내 판정 기일 조정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7-12-03 11:14

▲ ⓒSK하이닉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SK하이닉스의 메모리모듈 제품이 자국 반도체업체 넷리스트의 특허권을 침해했는지를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3일 투자전문매체 시킹알파 등에 따르면 불공정 무역행위를 조사하는 미국 ITC는 지난달 28일 컴퓨터 주회로판 메모리 슬롯에 설치된 D램 집적회로를 포함해 SK하이닉스의 특정 메모리모듈 관련 부품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기로 의결했다.

조사 대상에는 SK하이닉스 한국 본사와 미국 새너제이에 있는 SK하이닉스 아메리카, SK하이닉스 메모리솔루션 등이 포함됐다.

ITC는 관세법 337조에 따라 조사를 개시했으며 아직 사건의 사실관계를 판단하지는 않았다. ITC는 조사 기구를 꾸리고 45일 이내에 판정 기일을 잡는다.

337조는 ITC가 미국 기업이나 개인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한 외국 제품에 대해 수입금지를 명령할 수 있는 조항이다.

이번 조사는 넷리스트가 지난 10월 31일 SK하이닉스를 상대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넷리스트는 지난해 9월 SK하이닉스의 서버용 메모리제품이 자사 미국 특허를 침해했다며 ITC에 제소한데 이어 10월 말에는 SK하이닉스의 메모리모듈 제품이 자사 특허를 침해했다며 제소하는 등 특허 침해 소송을 잇따라 제기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14일 ITC 행정법 판사는 SK하이닉스의 서버용 메모리제품 RDIMM과 LRDIMM이 넷리스트의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는 예비 결정(Initial Determination)을 내리기도 했다.

넷리스트의 주가는 ITC의 조사개시 결정 직후인 지난달 29일 장중 3% 급등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