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8일 11: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파트 전셋값 8년 9개월 만에 하락세

전국 아파트 전셋값 전주 대비 0.01%↓
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 새 아파트 입주물량 쏟아져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12-03 11:13

▲ ⓒEBN
전국 아파트 전셋값이 하락세로 전환됐다. 지난 2009년 이후 8년 9개월 만이다.

3일 KB국민은행의 주간 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기준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주보다 0.01% 떨어졌다.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전주 대비 0.06%의 상승세를 보였던 전셋값은 올 들어 단 한차례도 0.02% 이상 오르지 못했다. 최근 5주간은 전주와 동일한 가격을 이어갔다.

특히 하락세는 지방에서 두드러졌다. 경기도 지역 전셋값은 전주보다 0.02% 하락해 5주 연속 미끄러지는 모습을 보였다. 경기도 내에서도 광명(-0.08%)과 화성(-0.10%), 광주(-0.14%)의 낙폭이 컸다.

이밖에 부산과 인천에서 각각 8주, 2주 연속 하락했다. 반면 서울의 경우 지난주에도 여전히 0.03%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특히 광진구와 성동구, 금천구의 상승세가 0.12∼0.21% 수준으로 강했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이 8년여 만에 하락한 것은 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서 새 아파트 입주물량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달 경기 용인시 역북지구에 2519가구, 12월에는 평택시 동삭2지구 1849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내년 1월이면 경기 남양주시 다산·진건지구에 2801가구가 들어선다.

인천의 경우 송도 지역 공급량이 3750가구에 이르며 다음달 인천 서창2 택지지구에도 1908가구가 입주한다. 특히 동탄2신도시 아파트 준공 여파로 내년 화성시 입주물량이 총 3만3609가구에 달한다.

전셋값 하락은 부동산 투자자들의 큰 우려 사항이다. 그간 매매 가격 대비 전셋값 비율이 80%에 육박하면서 이른바 '갭투자자'들이 크게 늘었다. 이들은 높은 전셋값에 기대 집값의 20%에 해당하는 적은 자본으로 주택을 매매해왔다.

앞으로도 전셋값이 계속 내려갈 경우 계약이 끝나는 시점에 보증금을 마련하지 못해 갭투자자들이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매물을 내놓을 가능성이 커진다.

전세 수급불균형 속에 겨울철 이사 비수기까지 겹치면서 전세 계약 자체가 잘 이뤄지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달 27일 전세거래지수는 11.9로, 2008년 12월 29일 이후 9년 만에 가장 낮았다. 전세거래지수는 0∼200 범위에서 100을 초과할수록 활발하다는 의미다.

통상 부동산 시장에서는 새 학기가 시작하는 3월과 가을 이사 철인 10월을 성수기로, 7∼8월과 11∼12월은 비수기로 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