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8일 11: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체험] 현대차 신형 벨로스터, '운전 재미' 퍼포먼스·디자인·사운드 삼박자 '깔맞춤'

인제 스피디움 서킷 주행 성능과 사운드 시너지
디자인은 더 스포티해져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7-11-29 08:00

▲ 랩핑 신형 벨로스터ⓒ현대차

스포티한 디자인과 주행 성능에 초점을 맞춘 신형 벨로스터라서 그랬는지 현대자동차는 28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내년 1월에 출시 예정임에도 이례적으로 기자들을 대상으로 체험행사를 가졌다.

신형 벨로스터는 길어진 후드와 낮아진 루프 전고로 속도감 넘치는 쿠페 스타일로 재탄생했다. 벨트라인과 함께 옆 라인의 추상화된 토네이도 물결 형상으로 역동성을 강조했다.

전보다 더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디자인은 주행성능을 더욱 궁금하게 했다. 별도로 진행된 슬라럼 코스에서는 보다 정교해진 핸들링을 경험할 수 있었다.

신형 벨로스터를 타고 스피디움의 서킷을 4바퀴 정도 돌면서 직선과 곡선에서의 주행감을 조금이나마 체험할 수 있었는데 특히 주목할 만한 변화는 주행의 다이내믹을 공감각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사운드에 역점을 뒀다는 점이다.
▲ 랩핑 신형 벨로스터ⓒ현대차

수출용과는 달리 내수용에는 3가지의 사운드 모드를 운전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이중에서 스포츠 주행모드에 특화된 익스트림 사운드 모드는 가속페달을 힘껏 밟으면 시원하게 뿜어져 나오는 차의 경쾌한 힘과 어우러져 고속주행시 몰입감과 짜릿함을 배가시킨다.

별도의 유리판을 통해 주행정보를 표시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통해 운전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냈다.

서킷을 출발할 때도 차가 가볍다. 감마 1.6 가솔린 터보 모델은 1500rpm 구간에서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 랩핑 신형 벨로스터ⓒ현대차

오르막이나 직선에서 가속페달을 더 깊게 밟으면 2000~4000rpm에서 최대 토크를 넘어서는 힘을 발휘한다. 이는 현대차 최초로 오버부스트 제어 기능이 적용됐기에 가능한 것이다. 길지 않은 직선 코스에서 가속페달을 깊게 밟으면 시속 160km 이상을 가볍게 넘긴다. 브레이크 또한 강하지만 부드럽게 속도를 제어해 운전의 긴장감을 덜어줬다.

서킷의 곡선 주로를 파고 들 때도 정교한 섀시로 안정적인 핸들링을 보여줬다. 새로 탄생한 벨로스터는 모든 것의 초점을 달리는 맛을 살리는데 역점을 둔 것처럼 보인다. 전 모델부터 현대차의 유니크한 디자인을 대표하는 차에서 이제는 한발 더 나아가 드라이빙이라는 테마로 옷을 잘 맞춰 입었고 서킷에서 달려 볼만한 차로 재탄생했다.
▲ 신형 벨로스터 렌더링 이미지ⓒ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