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코오롱, 3Q 당기순익 389억원…무형자산 처분이익 증가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7-11-14 17:09

㈜코오롱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1111억원, 영업이익 294억원, 당기순이익 389억원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7.8%, 260.2%씩 증가했다. 당기순이익 급증은 ㈜코오롱의 무형자산처분이익 증가에 따른 것.

매출은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건설부문 신규 주택 수주로 인한 주택사업 호조 및 유통부문의 BMW 신형 모델 판매에 따라 증가했다.

또한 영업이익은 지분법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주요 제품 스프레드 확대에도 불구,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자회사 실적 하락 및 코오롱글로벌 신규 편입회사들의 사업비용 증가로 전분기 및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코오롱 관계자는 4분기 업황에 대해 "지분법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산업자재 및 패션부문이 성수기에 접어들고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 건설부문의 실적 개선에 따라 이익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은 공정거래법상 코오롱그룹의 지주회사이지만, 회계기준에 의한 연결 종속회사는 코오롱글로벌, 코오롱베니트 등이다. 주력 상장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생명과학, 티슈진, 코오롱플라스틱 등은 연결 종속회사가 아닌 지분법적용 자회사로만 손익에 반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