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예탁결제원, 조직 개편·첫 여성 본부장 발탁

전자증권추진본부 신설…김정미 본부장 승진 임명
전사적 역량 투입 “완벽한 전자증권시스템 구축”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7-11-14 17:05

▲ 한국예탁결제원 서울사옥 전경.ⓒ한국예탁결제원

예탁결제원이 전자증권제도 추진을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부서급으로 운영되던 전자증권 추진조직을 본부급으로 확대개편한 전자증권추진본부를 신설했다고 14일 밝혔다.

본부장에는 김정미 증권등록부장이 승진 임명됐는데 여성 본부장이 탄생한 것은 예탁결제원 설립 이후 처음이다.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은 “전자증권시스템 구축에 완벽을 기하겠다”며 “여성 본부장 발탁을 통해 여성인력의 ‘유리천장 깨기’를 선도적으로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019년 9월을 목표로 하고 있는 전자증권제도 도입 및 정착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전자증권추진본부는 전자증권개발지원단과 전자증권개발사업단으로 구성된다.

전자증권개발지원단은 전자증권제도 관련 기획, 분석, 설계, 시스템개발 지원, 제도 홍보 및 대외협력 업무를 담당하고 전자증권개발사업단은 시스템 구축 관련 IT 기획 및 인프라 구축, 전자증권 응용시스템 개발업무를 맡는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우리나라 자본시장의 주요 현안인 전자증권 추진에 전사적 역량을 투입해 제도 도입 및 시스템 개발에 완벽을 기하겠다”며 “양성평등 사회구현을 위한 여성인력 양성 및 중용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