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7: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융위, 5개 증권사 초대형IB 지정…한투만 발행어음 인가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7-11-13 16:06

금융위원회는 13일 정례회의를 열고 미래에셋대우·NH투자증권·한국투자증권·삼성증권·KB증권 등 5개 증권사를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지정키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증권선물위원회를 거쳐 유일하게 상정된 한국투자증권의 발행어음(단기금융업) 업무 인가안도 심의 의결을 거쳐 최종 승인했다.

초대형IB에 지정된 5개 증권사들은 자기자본 4조원을 유지할 경우 외국환 업무를 확대하는 등 초대형IB 관련 업무를 할 수 있게 된다.

나머지 3개사인 미래에셋대우, KB증권, NH투자증권은 자본건전성 등 인가에 영향을 주는 이슈가 남아있어 금융감독원의 심사가 여전히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