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가계부채대책 무색…서울 아파트값 8주 연속 상승

전국 아파트값도 한 주 만에 상승 전환
지방 하락세는 계속

서영욱 기자 (10sangja@ebn.co.kr)

등록 : 2017-11-09 17:26

▲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한국감정원

정부의 가계부채 종합대책에도 불구하고 아파트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전국 아파트값은 한 주 만에 다시 상승 전환했고 서울 아파트값은 8주 연속 올랐다.

9일 한국감정원이 금주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01% 올랐다.

가계부채 대책 등으로 관망세가 지속되고 있으나 개발 호재가 풍부한 지역을 중심으로 수요가 몰리며 지난주 보합에서 소폭 상승했다.

서울은 0.08% 오르며 8주 연속 상승했다. 지난주(0.07%) 대비 상승폭도 늘었다. 강남권(0.10%)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강남구(0.16%)와 서초구(0.14%)는 학군수요, 일부 재건축 단지 사업 진척 등으로 올랐고 역세권 등 직주근접성 양호한 단지 중심으로 동작구(0.17%), 구로구(0.12%) 등이 값이 뛰었다.

강북권에서는 도심 접근성이 양호해 직장인 수요가 풍부한 중구(0.13%)와 종로구(0.10%), 서울숲 인근, 뉴타운 등 거주여건이 양호한 성동구(0.07%), 상대적으로 저렴한 동대문구(0.04%) 등이 올랐다.

지방(-0.02%)은 하락세가 이어졌다. 대구(0.08%)는 거주선호도가 높은 수성구과 정비사업이 활발한 중구 등을 중심으로 상승폭이 소폭 올랐다. 대전, 전라권 등도 상승했다.

다만 부산(-0.01%), 울산(-0.08%), 경상권 등 정부대책 또는 지역경기 침체, 신규 입주물량 부담 등은 하락세를 보였다.

시도별로는 대구·서울(0.08%), 전남(0.06%) 등은 상승했고, 충북(0.00%)은 보합, 경남(-0.15%), 경북(-0.13%), 울산(-0.08%) 등은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