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7: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전자, 특수 상업조명용 LED 패키지 '스페셜컬러' 출시

최적화된 스펙트럼 설계 통해 흰색·적·녹·청색 구분
다양한 국가와 연령대의 일반인 대상 감성 테스트 진행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11-08 11:00

▲ 일반LED와 스페셜컬러LED 조명 비교.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상품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특수 상업조명용 COB(Chip-on-Board) 타입 LED 패키지 '스페셜 컬러'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육류, 채소를 판매하는 식료품점이나 의류 상점에서 상품의 색감은 소비자들의 구매결정에 많은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상품의 색을 보다 선명하고 매력적으로 표현해줄 수 있는 특수 조명이 사용된다.

기존 상업용 조명으로 많이 사용되는 CDM(Ceramic Discharge Metal-halide, 세라믹 메탈할라이드) 램프와 특수합금 램프는 비싼 가격과 짧은 수명으로 한계가 있다.

기존 램프를 대체할 수 있는 조명 제품으로 근자외선 (Near UV)을 활용한 LED 특수 조명도 있지만, 근자외선은 흰색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형광 증백제 가 사용된 의류에서는 색감을 돋보이게 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형광증백제가 없는 육류나 채소의 경우에는 효과가 미미하고, 오래 노출될 경우 인체에 유해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LED 패키지 스페셜컬러는 근자외선을 사용하지 않고, 최적화된 스펙트럼 설계와 실생활에서 가장 선호하는 3500K의 색온도를 적용해, 형광증백제 사용 여부와 상관없이 흰색을 더욱 뚜렷하게 할 수 있으며 상품의 전체적인 색감을 보다 선명하게 표현할 수 있다.

또 삼성전자는 상업용 조명에 적합한 LED 패키지를 개발하기 위해 색채학 전문 연구기관과 협력해 다양한 국가와 연령대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조명 감성 테스트를 진행했다. 소비자들이 의류, 육류, 야채 등 각 상품별 특성을 잘 알아볼 수 있도록 형광체 배합을 달리해 LED 패키지 라인업을 세분화 했다.

제이콥탄 삼성전자 LED 사업팀 부사장은 "삼성전자의 스페셜컬러는 상품을 이해하고 더욱 부각시킬 수 있는 LED 솔루션"이라며 "사용자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