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7: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전자, 케냐 빈민촌에 '친환경 쿡스토브' 1만대 지원

바이오에탄올 활용 유해물질 줄이고 열 효율 높여
김행일 센터장 "유엔난민기구 아프리카 캠프로 지원 확대"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7-11-07 15:00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케냐 몸바사 인근 빈민촌에 저탄소 친환경 쿡스토브 1만대를 지원했다.

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쿡스토브는 제당공장에서 버려지는 폐당밀을 발효해 얻은 바이오에탄올을 연료로 활용한다. 바이오에탄올은 숯 대비 열 효율을 6배 높여 온실가스 배출을 크게 줄인 것이 특징이다.

케냐 빈민촌에서는 보통 숯을 사용하여 조리를 하는데, 조리 과정에서 여성과 노약자의 폐에 해로운 그을음과 유해물질이 발생한다. 이는 빈민 가구의 조기사망률을 높이는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또한 숯을 만들기 위해서는 숯 무게의 최대 10배에 달하는 나무가 벌채되는데 이 때문에 녹지가 부족한 아프리카 산림 파괴가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친환경 쿡스토브 보급 사업은 노르웨이 기업 '그린 디벨로프먼트'와 협력해 현지 인력을 고용해 진행한다. 환경, 건강 문제 개선과 더불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게 되는 것이다.

삼성전자 글로벌EHS센터 김행일 센터장은 "내년에는 유엔난민기구(UNHCR) 보호아래에 있는 아프리카 난민캠프로 지원 대상을 확대해 지속적으로 기후변화 문제와 지역환경의 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평가기관인 '탄소 정보 공개 프로젝트(CDP, Carbon Disclosure Project)'가 실시한 기후변화 대응 평가에서 8년 연속 최고등급인 '리더십 A'를 받았다.

특히 CDP 한국 지부에서 국내 기업 기상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평가해 수상하는 '섹터 아너스'를 9년 연속 수상한 바 있다. 이에 10월 런던 소재 CDP 본부의 폴 디킨슨(Paul Dickinson )회장이 직접 삼성전자를 방문해 삼성전자가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기후변화대응 노력에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