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7: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벤츠.폭스바겐.BMW.기아.토요타.볼보 52개 차종 5만6084대 리콜

벤츠 GLC 220d 4MATIC 쿠페 등 33종 323대 창유리 접착 잘못 충돌사고시 부상 위험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7-11-07 08:31

▲ 벤츠GLC 220d 4MATIC Coupeⓒ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6개 업체에서 제작하거나 수입해 판매한 자동차 52개 차종 5만6084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GLC 220d 4MATIC 쿠페 등 33개 차종 323대는 창유리 접착 잘못으로 충돌사고 시 탑승자 부상 위험이 큰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오는 10일부터 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폭스바겐 티구안 및 CC 등 4개 차종 1만8272대는 자동차 안전성 제어장치 기능고장 식별표시가 자동차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10일부터 수리가 가능하다.

BMW X5 xDrive30d(7인승) 134대는 소화기가 설치되지 않아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반했다. 10일부터 소화기 설치를 받을 수 있다.

기아차 봉고3 및 카니발(디젤) 3만982대는 브레이크 진공호스 제작 과정에서 첨가제 혼합이 잘못돼 제동력이 떨어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9일부터 리콜이 실시된다.

토요타 시에나 등 10개 차종 4482대는 2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시에나 3개 차종 3251대는 전자식 슬라이딩 도어 작동용 모터 퓨즈 용량이 부족했으며 렉서스 ES350 등 7개 차종 1231대는 에어백(다카타社)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9일부터 수리가 가능하다.

볼보 V40 등 2개 차종 1891대는 연료 주입구 고무마개가 약하게 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부터 리콜이 실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