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이폰8, 소비자 반응 시큰둥…불법 보조금 '꿈틀'

이틀 동안 약 14만대 개통 추정…불법보조금 최고 50만원 지급도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11-05 16:24

▲ 아이폰8·8플러스. ⓒ
애플 신작 아이폰8의 초반 판매량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가운데 불법 보조금 움직임이 일부 유통망에서 관찰되고 있다.

5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3일 출시된 아이폰8은 이틀 동안 약 14만대가 개통된 것으로 추정된다.

전작인 아이폰7의 60~70% 수준이다. 통신 3사의 번호이동 건수는 3일 3만3212건, 4일에는 2만8602건을 기록했다.

이틀간 번호이동 건수는 6만1814건으로 갤럭시노트8 6만2925건, 갤럭시S8 6만9288건, 아이폰7 6만2972건에 미치지 못했다. 아이폰X의 출시를 앞두고 판매 실적이 부진할 것이란 예상이 있었지만, 전작에 비하면 초라한 수준이다.

부진한 판매에도 보조금 시장은 오히려 달아오르고 있다. 일부 온라인 유통망과 집단상가에서는 번호이동과 선택약정을 조건으로 출고가 94만6,000원에 달하는 아이폰8 64GB 모델의 실구매가가 4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최고 50만원에 달하는 불법 보조금이 지급된 것이다.

아이폰8의 보조금 상승은 아이폰X의 출시를 앞두고 최대한 판매량을 끌어올려 보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해외에서는 아이폰X의 출시를 앞두고 대대적인 아이폰8의 할인 판매에 들어가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아이폰X의 출시까지 당분간 시장이 요동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벌써부터 아이폰X 출시 시기를 묻는 고객들이 많다"며 "아이폰X에 대한 관심이 더 큰 만큼 보조금을 이용해 아이폰8 고객을 유치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