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7: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퀄컴 "애플, 인텔 이익 위해 퀄컴 기밀 빼돌려" 주장

"칩 구동 방식 관련 정보 요구…인텔 엔지니어에 전달"
애플 코멘트 거부…미디어텍 모뎀칩 사용 추진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7-11-03 08:20

애플(APPLE)이 인텔(Intel)에 이익을 주기 위해 퀄컴(Qualcomm)과의 특허계약을 위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3일 블룸버그통신 등 해외소식통에 따르면 퀄컴은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법원에 애플이 퀄컴의 라이벌사인 인텔을 위해 소프트웨어 특허계약을 위반했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퀄컴은 소장에서 "애플은 소스 코드르 포함한 고도의 기밀 정보에 대한 전례없는 접근을 요구하면서 상업적 영향력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애플이 퀄컴에 보내는 이메일을 통해 불특성 무선 이동통신사업자의 네트워크에서 퀄컴 칩이 작동하는 방식과 관련된 고도의 기밀 정보를 요구했으며 그 정보의 복사본을 인텔 엔지니어에게 이메일로 보냈다는 것이다.

퀄컴은 애플과 퀄컴 간 특허계약에 따라 퀄컴에서 일하는 애플 엔지니어가 퀄컴의 칩에 대한 상세한 기밀 정보 내용을 인텔 쪽과 일하는 애플 엔지니어에게 전달되지 못하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애플 측은 이에 대한 코멘트를 거부했다. 애플은 아이폰7부터 인텔의 브로드밴드 모뎀 칩을 사용하고 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퀄컴과 특허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애플이 내년부터는 아이폰에 퀄컴 대신 대만 미디어텍의 모뎁 칩을 사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애플은 10여년 간 퀄컴의 칩을 사용해왔으나 지난 1월 퀄컴이 과도한 특허료를 받고 다른 제조사의 칩을 사용하지 못하게 한다는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다. 퀄컴이 이에 대해 맞소송을 제기하면서 양측의 법정 다툼이 격화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