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23일 17: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제2금융권 원금보다 이자가 많은 빚 2만건 넘어

원리금 합계 약 1조603억원 규모
제윤경 의원 "기한의 이익 상실 제도 없애야"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7-10-15 13:20

제2금융권에서 돈을 빌린 후 원금보다 많은 이자에 시달리는 채무자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상호금융·카드·캐피탈사·대부업체 등이 보유한 연체 채권 가운데 2만건 이상이 이자액이 원금을 초과했다.

올해 8월 말 기준으로 이런 채권은 2만2607건으로 잠정 집계됐으며, 원리금 합계는 약 1조603억원 규모다.

애초에 대출은 4343억원 수준이었는데 통상 이자에 연체 이자가 가산되면서 배보다 배꼽이 큰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이 가운데 원금과 이자 합이 1억원이 넘는 고액 채권은 건수로는 전체 1.4%(322건)뿐이지만, 금액은 8075억원으로 76.2%를 차지했다.

제윤경 의원은 집값 70% 이하로 담보 대출을 받은 채무자가 경매로 집을 뺏긴 후에도 갚을 금액이 남는 상황이 심심치 않게 벌어진다고 지적했다.

이는 제2금융권 대출 금리가 애초에 높은 데다가 '기한의 이익' 제도가 있기 때문이다.

기한의 이익은 법률 행위를 연기함으로써 당사자가 얻는 이익을 말한다.

대출 계약에서 채무자가 누리는 기한의 이익은 만기 때까지 대출금 상환을 유예받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채무자가 대출이자를 반복해 연체하면 금융회사는 '기한의 이익'이 소멸한 것으로 규정해 만기가 되기 전이라도 대출금을 갚으라고 요구한다.

이때 연체 채무자가 원금을 상환하지 못하면 이에 따른 연체금도 부과되므로 이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난다는 것이다.

제 의원은 "기한의 이익 상실 제도를 없애야 한다"며 대출 계약 약관에 기한의 이익 상실을 넣지 못하도록 제도를 변경해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