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7: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건설 노조, "졸속·부실매각 철저히 감시해야"

산업은행에 투명하고 공정한 매각 요구…투기 세력 등 차단해야

서영욱 기자 (10sangja@ebn.co.kr)

등록 : 2017-10-13 14:30

▲ ⓒ산업은행
산업은행이 13일 대우건설 매각공고를 낸 가운데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 대우건설지부(대우건설 노조)는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우건설 노조는 이날 대우건설 매각에 관한 입장문을 내고 "산업은행에 매각 과정에서 투명성과 공정성 확보를 위한 정보 공개 요청을 요구했으나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며 "산업은행은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를 통해 대우건설 매각을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노조는 "산업은행은 대우건설 매각을 진행함에 있어 실체도 불분명한 먹튀성 투기자본의 접근을 원천 차단해야 한다"며 "대우건설이 경영능력 없는 기업들의 몸집 불리기에 이용당하지 않도록 인수의향자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검토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매수자 선정 시 대우건설의 미래 발전을 담보할 수 있는 매각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며 "산업은행은 대우건설을 졸속 부실 매각이 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노조는 "만약 산업은행이 대우건설을 매각함에 있어 이 사항들이 지켜지지 않는다면 당 지부를 포함한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은 적극적인 투쟁으로 매각을 저지할 것이며, 산업은행과 담당자들에 대해 그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