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8일 17:4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콜마, 3D프린팅 기술로 화장품 만든다

3D프린터 기술 전문업체 삼영기계와 공동 개발
적층기술 활용해 신개념 제품 생산

김언한 기자 (unhankim@ebn.co.kr)

등록 : 2017-10-12 15:41

▲ [사진=한국콜마]

한국콜마가 4차산업혁명의 대표기술인 3D 프린팅을 활용해 화장품 제조에 나선다.

한국콜마는 3D 프린터 기술 전문기업 삼영기계와 손잡고 3D 프린팅을 활용한 화장품 소재 개발 및 원료기술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삼영기계는 립스틱, 컴팩트 파우더 등의 화장품을 3D 프린터 방식으로 생산하는 기계를 개발하게 된다.

화장품 제조에 3D프린터의 적층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방식으로는 생산할 수 없는 차별화된 모양과 재질의 신개념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기존의 립스틱과 컴팩트 파우더는 압축과 성형기법으로 제조하기 때문에 단일 제품이 다양한 색상을 구현하기 어렵다. 하지만 이 기술을 활용하면 한꺼번에 수 십 가지 색상으로 구성된 립스틱과 다양한 재질의 컴팩트 파우더도 생산이 가능해져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화장품 생산이 가능해진다.

허용철 한국콜마 화장품 제조부문 사장은 “3D 프린터 기술은 화장품 용기 디자인이 경쟁력이 되고 있는 만큼 독특한 화장품 용기 제작에도 활용할 수 있다”며 “다양한 색과 재질, 디자인으로 차별화된 신제품을 대량으로 빠르게 생산할 수 있어 생산성 향상뿐만 아니라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