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7:4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카드, 베트남 신용카드 시장 진출

'테크콤 파이낸스' 지분 100% 확보
베트남 중앙은행 지분 인수 심사절차만 남아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7-09-29 15:00

▲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이사(오른쪽)와 응우엔 레 꿕 아인(Nguyen Le Quoc Anh) 테크콤뱅크(Techcombank) 대표이사(왼쪽)가 28일 베트남 하노이 현지 알마즈 컨벤션 센터에서 롯데카드가 테크콤뱅크로부터 자회사인 '테크콤 파이낸스(Techcom Finance)'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양수도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롯데카드

롯데카드는 지난 28일 베트남 하노이 현지 알마즈 컨벤션 센터에서 베트남 소비자금융 시장 진출을 위해 테크콤뱅크로부터 자회사인 '테크콤 파이낸스(Techcom Finance)'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은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이사와 응우엔 레 꿕 아인(Nguyen Le Quoc Anh) 테크콤뱅크(Techcombank) 대표이사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롯데카드가 인수하는 베트남 테크콤 파이낸스사는 테크콤뱅크가 지분 100%를 가진 소비자금융 회사로 신용카드, 할부금융, 소비자대출 등의 금융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다.

앞으로 롯데카드는 국내 금융위원회에 해외투자 신고, 베트남 중앙은행의 파이낸스사 지분 인수 심사 등을 마치면 국내 카드사 중 최초로 베트남 신용카드 라이선스를 취득하게 된다. 최종 절차가 마무리되면 1년 내에 현지인 대상 신용카드 발급, 할부금융, 소비자대출 업무 등을 개시할 예정이다.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이사는 "그 동안 지속적으로 성장 잠재력이 큰 새로운 금융시장을 주목해 왔고 이번 인수 계약은 그 과정의 첫 결과물로 남은 절차를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추후 현지에 진출한 롯데 계열사(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리아, 롯데호텔, 롯데시네마, 롯데멤버스 등)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조기에 파이낸스 사업을 시장에 안착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