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8일 14: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하이닉스, 도시바메모리 투자 의결…4조원 출자

향후 15% 의결권 확보 가능 및 상장시 자본 이득 예상
SK하이닉스 외 베인·도시바·애플·호야 등 다국적 기업 참여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7-09-27 16:28

▲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27일 이사회를 열고 도시바메모리 투자 건을 의결했다.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연합' 컨소시엄은 도시바메모리 인수금액으로 2조엔(약 20조원)을 제시했다. 이 가운데 SK하이닉스의 투자금액은 3950억엔(약 4조원)이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지분 투자를 통해 성장성이 큰 낸드플래시 분야의 사업 및 기술적 측면에서 선제적으로 우위를 확보하는 등 중장기적으로 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시바메모리를 인수하게 될 한미일연합에는 SK하이닉스를 비롯해 베인캐피털, 도시바, 호야, 애플, 킹스톤, 씨게이트, 델 등 다수의 업체가 참여한다.

SK하이닉스와 베인캐피탈이 참여하는 컨소시엄, 도시바, 호야의 의결권 지분율은 각각 49.9%, 40.2%, 9.9%다. 애플과 킹스톤, 씨게이트, 델 등은 사채형 우선주 형태로 투자한다.

이번 인수전에서는 다국적 기업들과 전략적인 컨소시엄을 구성함에 따라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기업들과 상호 상생을 위한 협력의 첫 발판이 마련됐다.

SK하이닉스는 총 투자금액 3950억엔 가운데 1290억엔은 전환사채 형식으로 투자해 향후 적법한 절차를 거쳐 도시바메모리에 대한 의결권 지분율을 15%까지 확보할 수 있게 됐다.

2660억엔(약 2.7조원)은 베인캐피탈이 조성할 펀드에 LP(limited partner, 펀드출자자) 형태로 투자해 향후 도시바메모리가 상장시 자본 이득도 예상된다.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연합은 도시바와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2018년 3월까지 도시바메모리 매각이 완료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