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6일 18: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리바트, 홈퍼니싱 사업 강화'윌리엄 소노마' 유통망 확대

대구 현대백화점 2번째 매장 오픈 예정
지방 광역상권 및 플래그십 스토어 집중

이동우 기자 (dwlee99@ebn.co.kr)

등록 : 2017-09-11 18:07

▲ ⓒ현대리바트

현대리바트가 미국 홈퍼니싱 브랜드 '윌리엄스 소노마'의 4개 브랜드 유통망 강화에 나섰다. 지방 광역 상권 공략과 대규모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에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11일 현대리바트에 따르면 오는 14일 현대백화점 대구점에 '윌리엄스 소노마' 2호점을 오픈한다. 서울 지역 외 지방 광역 상권에 출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현대리바트는'윌리엄스 소노마'와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맺고 4개 브랜드(윌리엄스 소노마·포터리반·포터리반 키즈·웨스트 엘름)를 현대백화점 목동점과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에 오픈한 바 있다.

현대백화점 대구점은 지하철 1·2호선이 만나는 반월당역에 위치해 접근성이 뛰어나고 다양한 연령층의 유동 인구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지역 내 유일하게 에르메스, 샤넬, 루이비통, 까르띠에 등 4대 명품 브랜드가 입점돼 있어 구매력이 큰 고객들에게 프리미엄 키친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최적의 장소라고 판단했다고 리바트 측은 설명했다.

현대리바트는 앞으로 서울 강남에 플래그십 스토어 형태의 윌리엄스 소노마 매장을 열 계획이다. 프리미엄 브랜드를 표방하는 만큼 소득 수준이 높은 강남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국내 홈퍼니싱 시장에서 경쟁이 치열한 기존 중저가 생활소품 업체들과 차별화된 고급 이미지를 구축하겠다는 전략도 숨어 있다.

현대리바트는 서울 강남 논현동에 '윌리엄스 소노마 논현 전시장(가칭)'을 지하 1층~지상 5층 규모로 오픈할 예정이다. 전시장 영업 면적은 1805㎡(547평)로 지하 1층~지상 1층 웨스트 엘름, 지상 1층~4층 포터리반, 지상 4층~5층 포터리반 키즈가 각각 들어선다.

현대리바트는 3개 브랜드 총 5000여 종의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회사 측은 서울에서 단일 매장 기준으로 다양한 홈퍼니싱 제품을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최대 규모의 공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시장 내부는 유명 쇼핑몰처럼 보이드(건물 내에서 트인 공간) 및 자연 채광 등을 활용해 쾌적한 쇼핑 환경을 연출해 논현동 가구 거리의 새로운 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윌리엄스 소노마는 또 내년 초 논현 전시장 인근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도 매장을 열어 고객 유치와 마케팅 등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구상이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국내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제품을 개발하고 운영 품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서울 지역 외 수도권과 지방 광역 상권으로 출점을 확대하고, 온라인몰도 함께 운영해 쇼핑 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