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2일 16:5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반도건설, 부산 서·금사 재정비촉진 6구역 재개발 수주

4707억원 규모…2019년 12월 착공 및 일반분양 예정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9-11 15:47

▲ 부산서금사 조감도ⓒ반도건설
반도건설이 올해 들어 두 번째 정비사업 수주를 달성했다.

반도건설은 상반기 서울 서대문구 영천구역 재개발에 이어 하반기 첫 재개발 수주인 부산 서·금사 재정비촉진6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부산 서·금사 재정비촉진6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조합은 지난 9일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반도건설컨소시엄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지분은 반도건설 55%, 중흥토건 45%로 총 도급액은 4707억원이다. 단지는 재개발 이후 지하 2~지상 40층, 16개동, 총 2948세대로 탈바꿈 한다. 오는 2019년 12월 착공과 함께 일반분양되며 2022년 11월 준공 예정이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서울, 부산 뿐만 아니라 지방까지 재건축·재개발 사업 중 사업성 있는 곳을 면밀히 검토해 앞으로도 도시정비사업을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라며 "수도권 신도시 및 대구지역 등에서 좋은 상품으로 완판 노하우를 쌓아 이번 사업을 수주한 만큼, 반도건설의 남다른 설계와 상품 노하우를 녹여 부산 서·금사 지역에 랜드마크 아파트를 선보일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