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6일 18: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S건설, '신반포센트럴자이' 특별공급 전 주택형 마감

44가구 모집 중 449명 신청…평균 10.20대 1 경쟁률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9-07 14:25

▲ '신반포센트럴자이' 입체 모형도ⓒEBN
지난주 견본주택을 오픈하고 분양에 나선 GS건설 '신반포센트럴자이'(한신6차 아파트 재건축) 의 특별공급이 모두 소진됐다.

GS건설은 지난 6일 신반포센트럴자이 견본주택에서 기관추천과 다자녀, 신혼부부, 노부모 부양 등을 대상으로 특별공급 접수를 받은 결과, 44가구 모집에 449명이 신청해 평균 10.20대 1의 경쟁률로 전 주택형이 마감했다고 7일 밝혔다.

서울에서 기관추천, 다자녀 등을 대상으로 하는 특별공급이 전 주택형 마감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택형별로는 전용 59A㎡가 18가구에 267명이 접수해 가장 높은 14.83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59C㎡ 13.50 대 1, 84C㎡ 9.85 대 1로 뒤를 이었다.

단지는 1일 견본주택 오픈 후 주말 사흘간 2만5000여명이 방문했다. 757가구 중 일반분양분이 142가구인데 특별공급 44가구가 모두 소진돼 1순위 청약 경쟁률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단지는 평균분양가가 당초 예상보다 낮은 3.3㎡당 4250만원으로 책정돼 '로또 청약' 논란이 일었다.

특별공급을 제외한 98가구는 7일 당해 1순위, 8일 기타 1순위 접수를 하며 당첨자는 15일 발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