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8일 16: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백아란의 티끌모아 태산] '스튜핏!' 짠돌이 재테크, 소비습관부터 돌아보자

김생민의 영수증, 짠테크로 습관 바꾸기 강조
은행권, AI·모바일 뱅크 기반 자산관리 지원

백아란 기자 (alive0203@ebn.co.kr)

등록 : 2017-09-06 11:01

‘스튜핏! 돈은 안쓰는 것이다. 작은 돈을 꾸준히 벌어라.’ 최근 인기를 받고 있는 팟캐스트 ‘김생민의 영수증’에서 나오는 어록이다.

연예계 대표 짠돌이로 알려진 김생민 씨는 소비자가 한달 간 사용한 영수증을 분석해 생활 속에서 아껴야 하는 짠테크(짠돌이+재테크)노하우를 여과없이 전달하고 있다.

점심식사 후의 커피한잔 부터 신발 구매 후 색깔 맞춤을 위해 함께 산 티셔츠 구매 내역까지 일일이 지적하면서 ‘소비습관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생각 없이 지출된 티끌 같은 돈이 말 그대로 ‘태산’이 된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실제 월급이 들어옴과 동시에 카드 값으로 사라져버린 경험이 있다면 ‘스튜핏’한 평소 습관을 뒤돌아 볼 필요가 있다.

방법은 간단하다. 굳이 ‘김생민의 영수증’이 아니더라도 지금까지 소비패턴을 분석해줄 지원책들이 많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에는 은행권에서 간단한 클릭 몇 번만으로 소비습관과 지출 내역을 관리하는 어플리케이션(앱)을 내놓고 있어 편리하게 사용가능하다.

하나금융그룹과 SK텔레콤이 손잡고 내놓은 생활금융플랫폼 ‘핀크’도 그 중 하나다.

고객은 AI기반의 챗봇(Chatbot)인 핀고(Fingo)와 채팅을 통해 은행계좌와 카드 사용내역을 분석, 평소에 잘 모르는 지출 습관과 규모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아울러 ‘씨미(SEE ME)’기능을 통해 현금흐름을 관리하고, 맞춤형 금융상품도 안내받을 수 있다.

오늘 하루 얼마나 사용했고, 지금까지 얼마를 가지고 있는지 인공지능이 데이터를 분석해 가계 소비 내역 관리부터 자산형성까지 지원하는 셈이다.

은행, 카드, 증권, 보험사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셀프 자산관리’ 방법도 있다.

지난해 KB국민은행이 은행권 처음으로 선보인 셀프 자산관리 앱 ‘KB마이머니’가 그 주인공.

‘KB마이머니’는 17개 은행과 우체국, 14개 카드사, 16개 증권사 등 총 78개 금융사의 자산현황을 확인하고 관리가능하다.

보유한 금융회사의 현금 흐름과 가계부를 통해 계획적인 소비 생활도 가능해지는 것이다.

해외여행지에서도 지출 내역을 체크할 수 있다.

우리은행의 모바일뱅크 ‘위비뱅크’은 해외여행경비에 대해 가계부 기능을 지원하며, 신한은행 S뱅크에서는 보유한 계좌의 입출금 내역을 통해 가계부가 자동으로 작성된다.

이밖에 커피 한잔을 덜 마신 돈으로 적금을 할 수 있는 우리은행의 '위비 짠테크'와 신한은행의 '한달애(愛) 저금통' 등도 '스튜핏'한 소비습관을 잡아주는 상품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물론 이 모든 방법은 '두둑한 통장'만들기를 위한 절실함과 천리길도 한걸음부터라는 생각이 우선돼야 한다.

만약 이것 저것 가입하고 관리하기 귀찮다면, 오늘 하루 본인이 사용한 영수증을 들여다 보는 게 어떨까.

영수증만 잘 분석해봐도 소비의 습관을 찾고, 돈을 버는 패턴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오늘 하루 아낀 커피값 5000원이 10년이면 1825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