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6일 18: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벤츠-BMW, 독일식 일-학습 병행 프로그램 '아우스빌둥' 1기 출범

제1기 교육생, BMW 및 메르세데스-벤츠 공식 딜러사 입사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7-09-01 10:13

▲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BMW 그룹 코리아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아우스빌둥 제1기 출범식 참석자들. ⓒBMW코리아

독일 대표 자동차업체 BMW와 메르세데스-벤츠가 한독상공회의소와 함께 진행하는 일-학습 병행 프로그램 '아우스빌둥'의 제 1기가 출범했다.

아우스빌둥은 일과 학습을 병행할 수 있는 독일식 직업교육 프로그램으로, 기업 현장 실무 교육(70%)과 학교에서의 이론 교육(30%)으로 구성된다. 참여 학생들은 독일차 양사의 공식 딜러사와 정식 근로계약을 맺고 3년간의 교육 기간동안 안정적인 급여와 수준 높은 근무환경을 제공 받는다.

BMW 그룹 코리아는 지난 8월 29일과 30일 양일에 거쳐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아우스빌둥 트레이너 23명, 교육생 46명과 함께 출범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BMW 그룹 코리아 토벤 카라섹 부사장, 전응태 상무, 정상천 이사, 김연태 매니저, 수잔네 뵈얼레 한독상공회의소 아우스빌둥 프로젝트 매니저, 마리나 파울리 주한 독일대사관 참사관, 딜러사 AS 본부장, 대학 관계자와 선발된 학생 출신학교 담당 교사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25년 전 독일에서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으로 첫 사회생활을 시작한 BMW 그룹 코리아 토벤 카라섹 부사장이 축사를 통해 본인의 경험을 전달, 의미를 더했다.

8월 29일 출범식 전날 학생들은 담당 트레이너와의 친밀도를 높이기 위한 ‘Trainer-Trainee Get together Day’를 가지고 팀 빌딩 활동과 드라이빙 센터 트랙 주행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수행했으며 야외 바비큐 파티에서 저녁 만찬을 즐겼다.

출범식 이후에는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기본적인 브랜드 트레이닝 및 AS 과정에 대한 연수를 받았다.

▲ 경기도 기흥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트레이닝 아카데미에서 열린 아우스빌둥 제1기 출범식 참석자들. ⓒ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 8월 31일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트레이닝 아카데미에서 출범식을 진행했다. 현장에는 트레이너 15명과 교육생 40명,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이상국 부사장, 김지섭 부사장, 수잔네 뵈얼레 한독상공회의소 아우스빌둥 프로젝트 매니저, 알렉산더 쉐르플링 주한 독일대사관 원사, 공식 딜러사 사장단과 대학 관계자 등을 포함한 100여명이 참석했다.

출범식 후에는 특별 강연과 경력개발 워크샵이 이어졌다. 30년 전 테크니션으로 입사해 현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공식 딜러사에서 애프터서비스 부문을 총괄하고 있는 안종부 전무가 특별 강연의 연사로 나서 교육생들에게 비전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후 경력개발 워크샵을 통해 서비스센터의 다양한 직종과 직무에 대해 소개하고 담당 트레이너와 가까워질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양사는 교육생 전원에게 입사 축하 선물로 각사의 로고가 새겨진 브랜드 가방, 아우스빌둥 단체복, 현장에서 필요한 라이팅 장비인 토치, 작업복 부착용 아우스빌둥 패치 등이 포함된 웰컴 패키지를 증정했다.

한독상공회의소 수잔네 뵈얼레 아우스빌둥 프로젝트 매니저는 "아우스빌둥은 한독관계가 지향해야할 방향을 제시했다"며 지난 3월에 대한민국 교육부, 한독상공회의소 그리고 독일 차 양사의 업무협약이 체결된 뒤 모두가 한 마음으로 한국 청년과 사회를 위해 협업한 것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BMW 그룹 코리아 토벤 카라섹 부사장은 "고급 기술인력으로 성장하기 위한 긴 레이스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뜻 깊은 날"이라며 "기업 차원의 인재양성 프로그램이 개인의 행복과 성취, 나아가서는 국가의 경쟁력에 이바지할 수 있는 긍정적인 나비효과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이상국 부사장은 "인재 육성과 일자리 창출은 기업이 할 수 있는 가장 가치 있는 역할 중 하나"라며 "자동차 전문가를 꿈꾸는 젊은 인재들이 수준 높은 교육과 근무 환경을 통해 미래의 꿈에 한 발 다가서는 만큼, 기업도 인재들과 함께 성장하는 의미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독상공회의소는 9월부터 교육과정 설명회를 시작으로 아우스빌둥 2기 모집에 나설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