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8일 14: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2분기 은행권 총자본비율 15.37%…씨티·케이뱅크 높아

제주은행·수출입은행은 하위권

백아란 기자 (alive0203@ebn.co.kr)

등록 : 2017-08-30 08:06

▲ ⓒEBN

국내 은행들의 당기순이익이 늘면서 자본비율도 상승했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18개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평균 총자본비율은 15.37%, 기본자본비율은 13.25%로 잠정 집계됐다.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를 제외한 17개 은행의 보통주자본비율은 12.72%다.

올 2분기 전체 은행들의 총자본비율은 3월 말보다 0.23%포인트, 기본자본비율은 0.28%포인트, 보통주자본비율은 0.26%포인트 증가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4조9000억원 확대되고 유상증자가 1조5000억원 추가되는 등 자본이 확충되며 총자본은 6조1000억 원(2.93%) 뛰었다.

위험가중자산은 환율 상승과 현물 출자 등으로 19조 원(1.36%) 늘었다.

한편 은행별 총자본비율은 씨티은행(18.96%), 케이뱅크(17.38%), SC은행(16.84%) 순으로 높았다. 제주은행(13.38%)과 수출입은행(12.42%)이 하위권이었다.

케이뱅크의 경우 일반 은행보다 느슨한 ´바젤Ⅰ´ 규제가 적용돼 자기자본비율을 총자본비율로 간주한다.

이밖에 은행을 자회사로 둔 7개 은행지주회사의 총자본비율은 14.54%, 기본자본비율은 13.02%, 보통주자본비율은 12.53%다. 3월 말보다 각각 0.08%포인트, 0.12%포인트, 0.16%포인트 상승했다.

KB금융지주(15.47%)의 총자본비율이 가장 높았다. JB금융지주(12.13%), DGB금융지주(12.80%), BNK금융지주(12.91%) 등 지방 금융지주사의 비율이 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