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1:2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구변경의 프리즘] '살충제 계란' 사태로 드러난 정부의 한심한 민낯

2004년 비펜트린 잔류 허용 기준 마련…검사 한차례도 안해
더이상의 안일하고 미숙한 대응 보여주지 않아야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7-08-21 10:13

▲ ⓒ
"매일 먹지 말아야 할 계란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정말 안전한지, 합격 판정서를 보고도 잘 믿어지지 않아 구입하기가 꺼려진다"(마포구에 사는 주부 김 모씨)

유럽발 '살충제 계란' 사태가 국내에서도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온나라가 매일매일 계란으로 떠들썩하다.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이어져온 조류인플루엔자(AI)가 완전히 종식되기도 전에 '먹거리 안전'에 또 한차례 비상이 걸린 것이다.

계란은 평소 계란찜, 계란말이, 계란후라이 등 우리 식탁에서 흔한 밥반찬으로 등장하는 식재료다. 또 한식의 대표 메뉴라고 할 수 있는 김밥, 떡볶이 등에도 빠질 수 없는 존재다.

어린 아이들이 많이 찾는 과자는 물론 아이스크림, 빵, 분유 등에도 들어간다. 상기해보면 우리 식생활에서 생각보다 많이 등장하는 익숙한 식재료인 것이다. 때문에 이번 사태가 더욱 충격을 주는지도 모르겠다.

더불어 국민들을 더욱 충격에 빠뜨린 것은 이번 사태가 보여준 우리 정부의 민낯이었다. 정부는 이미 13년 전인 2004년 3월 농약 성분인 비펜트린의 잔류 허용 기준을 마련해놨지만, 이에 대한 성분 검사는 지금까지 단 한차례도 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는 양계 농가가 사용하는 농약이 계란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었다. 국감에서 이러한 지적이 나온 후에야 농식품부는 올해부터 처음 농약 성분 조사를 시작했다.

그동안 우리 국민들은 '먹지 말아야 할 계란'들을 섭취해 온 것이다.

그나마 정부는 이번 사태가 터지고 3일만에 100% 전수조사를 완료했지만, 계란에 부여한 난각코드 발표 내용에 오류가 속출하면서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믿을 곳이 없다'는 불안감이 팽배하고 있다.

문제는 정부가 취하고 있는 식품안전에 대한 안일한 자세다. 지난달 유럽발 '살충제 계란' 이슈가 터졌을 때도 국내에선 문제가 된 계란을 수입하거나 유통한 적이 없다고 밝혔지만 해당 계란이 쓰인 벨기에산 와플은 버젓이 국내 편의점 등에서 팔리고 있었다.

이번에도 '살충제 계란'을 판매했던 대형마트나 편의점 등이 즉각 판매 중단 조치를 하는 등 오히려 정부보다 발빠른 대응을 보여줬다.

최근 정부는 여전히 안일한 태도를 유지하는 듯 하다. '살충제 계란' 사태가 커지자 치킨용 닭고기로 쓰이는 육계의 안전에도 소비자들은 관심이 컸다. 그러나 정부는 산란계와 달리 육계는 좁은 케이지(닭장)에서 사육하지 않고, 30일정도만 키운 뒤 출하하기 때문에 살충제를 뿌릴 일이 없어 '안전하다'는 입장만 내놨다.

하지만 치킨업계 한 관계자는 "완전히 풀어놓고 기르는 방목 사육 환경이 아니고서 살충제를 뿌리는지 아닌지는 알 수 없다"고 귀띔했다. 현재는 산란계에서만 심각성이 대두되고 있지만 육계농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을 시 그제서야 부랴부랴 대응에 나설 것인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정부에게 바란다. 더이상의 부끄러운 민낯은 보여주지 않기를 바라며, '살충제 치킨'도 양산되지 않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