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0: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포 팬택공장 법원 경매로 나와

김포 공장부지 및 건물 감정가 521억원

서영욱 기자 (10sangja@ebn.co.kr)

등록 : 2017-08-16 16:22

▲ 경매에 나온 ㈜팬택 김포공장 전경 ⓒ지지옥션

김포시 통진읍에 위치한 구 팬택 김포공장 및 사원아파트 등 부동산 일체가 법원경매를 통해 매각될 예정이다.

16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팬택이 소유하고 있던 김포시 통진읍 옹정리 일대 토지 4만8601㎡ 및 건물 4만2484㎡가 오는 31일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 경매 9계(사건번호 2017-556)를 통해 경매로 나온다.

해당 부동산의 감정가는 521억3545만원이며, 채권자는 ㈜팬택자산관리의 파산관재인, 청구액은 청산을 위한 형식적 경매를 목적으로 하기에 ‘0원’이다. 등기상 근저당은 한국산업은행 외 시중 6개 은행 합계 1000억원이 잡혀 있다.

해당 물건은 팬택 소유의 기숙사 및 공장, 공장용지 등으로 지난 2015년 팬택이 쏠리드-옵티스사에 매각될 당시 브랜드 및 특허권, 연구개발 인력 등만 매각되면서 청산 대상으로 제외됐던 물건이다. 법원임차조사 결과 임차인 등은 존재하지 않으며 기계기구 등도 포함돼 있지 않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공장매각에서 큰 걸림돌로 작용하는 기계기구 등이 포함되지 않은 점, 기숙사 등 단독 운영할 수 있는 시설이 일괄로 나온 점 등은 장점"이라며 "팬택 공장만 들어와 있는 단독 산업단지로 접근성이나 주변 인프라가 좋지 않은 편이며, 1회차 입찰 보증금이 50억원을 넘고 2~3회 유찰되더라도 200~300억원대 투자가 되는 만큼 응찰자가 한정적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