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7: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규제 엎친데 이주까지 덮쳐"…전월세시장 '개점휴업'

8.2대책 여파로 세입자들 다시 전월세 매물 '만지작'…가격 상승 우려↑
서울시 "전월세 시장 면밀히 모니터링 할 것"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8-11 10:28

▲ 강남의 아파트 단지 전경.ⓒ연합뉴스
#. "서울 마포구에 사는 40대 김준호(가명)씨는 9월 아파트 전세 계약기간 만료를 앞두고 시름을 앓고 있다. 3억원에 입주했던 전용 59㎡ 소형 아파트 전셋값이 8.2부동산대책으로 다음달 계약시 계약금이 오르는 건 아닐까하는 불안감 때문이다."

8.2부동산대책 여파와 대규모 이주까지 겹치면서 전월세 시장에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매수제로 갈아타려던 세입자들이 다시 전월세 매물에 손을 대는데다, 하반기 이주 수요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서울과 인근 수도권 전월세 가격이 들썩일 것으로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8.2대책으로 LTV, DTI 규제 등 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매수세가 위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에 따라 주택을 매매할 매수자들이 전월세로 눌러앉게 되는 등 전셋값 상승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이번 대책에 따라 투기과열지구와 투기지역에선 LTV·DTI 상한은 40%로 제한됐다. 주택담보대출을 1건 이상 보유한 가구는 추가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경우 LTV·DTI 비율이 10%포인트 더 강화된다.

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에서 기존 대출을 받은 경우라면 LTV와 DTI가 각각 30%로 적용된다. 서울 전 지역과 과천, 세종을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하고 서울 강남 4구와 용산, 성동, 노원, 마포, 양천, 영등포, 강서, 세종을 투기지역으로 선정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실수요자의 경우 주택구입에 어려움이 예상되기 때문에 전월세 수요 증가로 인한 가격 상승이 예측되고 있다"고 말했다.

올 하반기 서울에서만 재건축·재개발 주택 철거에 따른 이주 수요가 최대 5만 가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전체의 42%에 육박하는 2만462가구가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에 몰려 있다.

현재 강동구에서는 둔촌주공(5930가구)단지가 지난달부터 이주에 들어간 데다, 개포동 개포주공4단지(2840가구)의 이주도 이달 16일부터 시작된다. 개포주공 1단지(5040가구)도 연내 이주 작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현지에선 두 단지에 거주하는 세입자 수만 5000가구가 넘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주가 시작되면 인근 지역의 연립·오피스텔·다가구 주택과 인근 성남, 남양주, 하남시 등지의 전월세 시장까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고 있다.

강북에서도 재개발 사업 등으로 이주가 이어질 전망이다. 서대문구의 경우 사업승인∼관리처분 단계에 있는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5440가구에 이르고 동대문구 4552가구, 성북구 4151가구, 은평구 2920가구, 양천구 2064가구, 동작구 2003가구 등의 차례로 이주 대기 물량이 많다.

아울러 수도권은 이달만 1만7000여 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는 만큼 오히려 세입자를 찾기 힘든 역전세난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최근 서울시는 8.2대책과 이주, 입주 등 전월세 시장에 주는 영향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동산 관계자는 "이주 수요가 한꺼번에 몰리는데 따라 서울과 인근 수도권 전월세 가격이 들썩일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며 "서울의 정비사업들이 이주를 시행하는 곳들을 중심으로 전월세난은 더욱 가중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