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8일 17:1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콜드 플레이' 콘서트, 삼성전자 기어 VR로 본다

오는 17일 미국 시카고서 진행될 라이브 공연 생중계
'삼성 VR' 통해 50여개국서 실시간 중계, 다시보기 서비스도 제공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08-10 08:25

▲ 삼성전자는 라이브 네이션(Live Nation)과 협력해 영국 록밴드 콜드 플레이의 미국 시카고 콘서트를 가상현실로 생중계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세계적인 밴드의 공연을 안방에서 생생하게 즐긴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공연 기획사 라이브 네이션(Live Nation)과 협력해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영국 록밴드 콜드 플레이(Cold Play)의 콘서트를 가상현실(VR)로 생중계한다고 10일 밝혔다.

삼성 가상현실 헤드셋 '기어 VR'과 갤럭시 스마트폰만 있으면 전 세계 50여개국의 뮤직 팬들은 가상현실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삼성 VR'을 통해 8월 17일 시카고 솔져 필드(Soldier Field)에서 진행되는 콜드 플레이 라이브 공연을 마치 현장에 있는 것과 같이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콘서트 종료 후에는 콘서트 실황과 하이라이트 영상을 삼성 V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VR 하드웨어와 플랫폼 에코시스템을 통해 기어 VR 사용자들에게 보다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라이브 네이션·콜드 플레이와의 협력을 통해 전 세계 뮤직 팬들은 콘서트의 에너지를 전례 없는 방식으로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3월부터 "A Head Full Of Dreams Tour"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콜드 플레이월드 투어는 현재까지 관객 수 약 500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빌보드 박스스코어 기준 역대 5번째로 높은 티켓 판매를 기록 중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14년 모바일 기반의 가상현실 기기 기어 VR을 첫 선을 보인 이후 엔터테인먼트, 교육, 의학 등 다양한 분야와 협력해 가상현실 생태계를 확대하고 있다.

최근 영국에서는 익스트림 달리기 대회를 주최하는 스타트업인 터프 머더(Tough Mudder)와 협력해 직접 경기에 참여하지 않고도 누구나 약 19Km의 진흙 구덩이에 놓인 장애물을 통과하는 거친 코스를 가상현실로 경험할 수 있게 했다.

가상현실 콘텐츠는 익스트림 코스를 진행해가는 과정과 각 코스 소개 내용으로 구성돼 있으며, 삼성전자와 터프 머더는 2018년까지 협력키로 했다. 또 폴란드에서는 우주선 발사, 우주 유영, 일출 등을 가상현실로 즐길 수 있는 'Missed Spaceflight' 애플리케이션을 선보였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폴란드 자체 첫 우주선 소유즈(Soyuz) 30호 발사 39주년을 맞아 제작됐다. 사용자들은 마치 소유즈 30호 조종석에 앉아 있는 듯한 경험을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