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4일 16:5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건설기업노조, '대우건설 낙하산 의혹' 산업은행 감사 청구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 최순실 연루 의혹
"사장 인선 과정에서 최순실·이동걸 회장 압력" 주장

서영욱 기자 (10sangja@ebn.co.kr)

등록 : 2017-08-09 15:18

▲ 전국건설기업노종조합이 9일 감사원에 대우건설 대주주인 산업은행에 대해 감사청구를 제기했다. ⓒ건설기업노조

전국건설기업노종조합이 9일 대우건설 대주주인 산업은행에 대해 감사원에 감사청구를 제기했다.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은 지난해 선임 당시 최순실과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다.

건설기업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대우건설 사장추천위원회는 지난해 7월 전임 사장의 임기가 만료되면서 새로운 사장 선출 작업에 돌입했다. 당초 정해진 2명의 후보로 인선 작업을 진행하던 중 절차를 돌연 중단, 후보를 재선정했는데 이때 새롭게 포함된 인물이 현 박창민 사장이다.

현재 박 사장은 최순실 연루 의혹을 받고 있다. 박영수 특검팀 수사 결과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본부장이 지난해 7월 최순실 씨에게 박 사장을 대우건설 사장에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박 사장은 대우건설 주력 업무인 해외 플랜트 경력이 전무하고 건설기업 경영능력도 검증이 되지 않았다는 문제로 사장추천위원 6인 중 3인은 반대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산업은행 측 사장추천위원들의 부당개입으로 사장 자리에 올랐다는 것이 건설기업노조의 주장이다.

건설기업노조 관계자는 "최순실 또는 산업은행 관련자들의 이권획득을 목적으로 한 소위 ‘빅 피쳐’가 여전히 실행 중에 있는 것은 아닌지 의혹을 거둘 수가 없다"며 "대우건설 사장 인선에 최순실이 개입한 정황은 충분히 의심되고 산업은행이 적극적으로 최순실 추천 인사인 박창민을 사장에 무리하게 앉힌 사실은 명백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