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6일 18: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 알뜰폰, 알아서 걷게 해줘야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7-08-04 14:57

알뜰폰(MVNO, 이동통신재판매)업계가 위기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지난 7월 한 달 간 알뜰폰에서 이통3사로 번호이동한 고객은 6만3113명, 이통3사에서 알뜰폰으로 이동한 고객은 5만9256명으로 집계됐다. 알뜰폰에서 이통3사로 갈아탄 고객이 3857명 더 많아진 것으로, 알뜰폰 이탈자 수가 유입자 수를 처음으로 역전한 사례다.

이통3사가 갤럭시A7(SK텔레콤), 갤럭시J7(KT) 등 전용 중저가폰을 출시하고 알뜰폰 유치 유통점에 추가 장려금(리베이트)을 지급하는 공격적인 저가상품 마케팅을 펼친 결과로 풀이된다.

알뜰폰 업계가 더욱 우려하는 것은 내달 1일 실행 예정인 선택약정 요금할인 상향 정책에 앞서 '보호막'이 아직까지 마련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선택약정 할인요율이 현행 20%에서 25%로 올라가면 통신3사의 가격 경쟁력은 높아지는 반면 알뜰폰 상품은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내년 2만원대 요금으로 음성통화 200분과 데이터 1GB를 쓸 수 있는 '보편 요금제'가 예정대로 도입된다면 사실상 알뜰폰의 저렴한 요금은 무력화될 가능성이 크다.

알뜰폰으로의 순유입 고객은 지난 3월 2만3070명을 기록한 이후 4월 1만1515명, 6월 401명까지 급감했다. 올 하반기 알뜰폰 역사상 처음으로 역성장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알뜰폰 사업자들은 지난해 31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는 등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문제는 통신비 인하 정책을 펼치면서 함께 시장의 축을 이루고 있는 알뜰폰 업계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잘 드러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당장 정부와 망 의무제공 사업자인 SK텔레콤의 도매대가 인하 협상이 지지부진하면서 알뜰폰 업계는 노심초사하고 있다. 도매대가는 알뜰폰 업체가 통신사의 망을 빌려 사용하면서 지불하는 대가다.

이달까지 기존 LTE 도매대가 40~50%의 비용을 10% 인하해 30%대로 낮추면 내달 25% 선택약정 요금할인이 시행돼도 가격 경쟁력을 유지한 LTE 요금제를 출시할 수 있다. 정부도 알뜰폰 업체가 통신3사에 주는 LTE 도매대가를 10% 낮추기로 발표했었다.

하지만 선택약정할인율 상향이라는 큰 이슈를 놓고 과기정통부와 이통3사가 기 싸움을 벌이고 있는 탓에 LTE 도매대가 협상은 뒷전으로 밀리는 모양새다.

도매대가 산정 논의에 큰 진전이 없으면서 알뜰폰 업계는 하반기 영업 계획도 세우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가 지난달 주최한 통신비 인하안에 대한 산업계, 학계, 시민단체의 의견을 수렴하는 정책 토론회에서도 알뜰폰 사업자는 패널로 참석하지도 못했다.

현재 통신 업계의 고객 점유율이 SK텔레콤 36.1%, LG유플러스 25.6%, KT 24.3%, 알뜰폰 14% 순인 것을 고려하면 박한 처우다.

당시 토론회서 청중석에 앉은 황성욱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 부회장은 "보편요금제로 가장 큰 타격을 받는 알뜰폰 업계가 토론회 패널에도 못 끼는 것이 매우 섭섭하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2011년 7월 처음 등장한 알뜰폰 업체들은 '가계통신비 절감 일등공신'이라는 평가를 들으며 공익적인 역할도 수행해왔다. 알뜰폰 가입자는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의 약 11%인 700만명, 알뜰폰 종사자 수는 8000여명에 달할 정도로 알뜰폰은 무시할 수 없는 산업으로 자리매김 했다.

알뜰폰에 정부의 장기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과 자체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분발해야 한다는 논박 이전에, 통신비 인하 정책은 이통시장 모든 플레이어에게 적용되는 사안이다. 그렇다면 알뜰폰 업계 또한 해당 정책에 대해 균등하게 목소리를 낼 수 있어야 한다. 통신비 인하로 급변할 이통 시장에서 공정한 경쟁 환경이 조성돼야 알뜰폰 업계가 '알아서' 걸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