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6일 17: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8.2 부동산대책-긴급르포] 다주택자 '발등의 불'…강남재건축 "어쩌나"

고강도 대책에 강남 재건축 울상…"거래 절벽 확실해"
다주택자들 '정밀 타격'…분양권 보유 2주택자들 혼란

서영욱 기자 (10sangja@ebn.co.kr)

등록 : 2017-08-02 17:11

▲ 정부의 8.2부동산대책에 강남 재건축 시장이 충격에 빠졌다. 강남구 개포주공 아파트 입구 상가에 즐비한 부동산 중개업소. ⓒEBN

#"정권 때마다 부동산대책이 바뀌니 대학입시 같아요."(개포시영 재건축조합 관계자)

#"분양권 보유중인데 양도세 비과세 받으려면 2년 거주를 해야 하더라고요. 원래 계획은 전세를 주려고 했는데 팔아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입니다"(고덕주공의 한 투자자)


예상을 뛰어넘는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대책으로 강남 재건축시장은 얼떨떨한 모습이다. 정부가 1가구2주택자부터는 확실히 투기세력으로 간주하는 듯한 모습에 매매수요는 뚝 끊기고 대출규제도 더욱 강화되면서 신규 분양시장도 얼어붙을 것으로 전망했다. 당분간 거래 절벽은 확실하다는 분위기다.

2일 정부가 ‘주택 안정화 방안’을 발표한 직후 찾은 강남 재건축 시장은 찜통 같은 날씨에도 불구 찬바람이 쌩쌩 불었다. 개포동 일대 부동산은 마침 이번주부터 일제 휴가에 돌입하면서 정적마도 감돌았다.

드물게 문을 연 부동산들은 예상보다 강도 높은 부동산대책에 저마다 이해득실을 따지기 바빴다. 개포동 H부동산 관계자는 "이번 대책은 다주택자와 무리하게 갭투자에 투자한 사람들이 주요 타깃인 것 같다”며 “최근 부동산 호황에 무리하게 2주택자가 된 손님들은 집을 처분해야 하는지 고민이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2주택 이상 다주택자가 조정대상지역 내 주택 양도시 양도소득세를 중과하고 장기보유특별공제 적용을 배제하기로 했다. 다만 시행시기는 내년 4월1일부터다.

이 관계자는 "정부가 1년 남짓의 말미를 준 것은 다주택자들에게 출구를 만들어 준 것으로 보인다"며 "다주택자 피해를 최소화하려 급매물로 내놓으려는 사람들도 있지만 여유가 있다면 부동산정책이 다시 바뀔 때까지 보유하는 것도 괜찮다"고 말했다.

이달 야심차게 일반분양을 앞두고 있던 단지는 허탈함이 가득했다.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꺾이며 청약 성공을 확신하기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개포지구에서는 개포시영을 재건축한 '래미안 강남포레스트'가 이번달 일반분양을 앞두고 있다. 지하 3~지상 35층 31개동 전용 59~136㎡ 총 2296가구 규모로, 이 중 일반분양 208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개포시영 재건축조합 관계자는 "이번 대책으로 크든, 적든 영향을 받지 않겠냐"며 "아직 대책이 나온지 얼마 되지 않아 더 검토를 해봐야 하지만 이번달로 예정된 일반분양 일정을 연기하거나 할 계획은 아직까지 없다"고 말했다.

아쉬움은 역력했다. 이 관계자는 "부동산대책이 정권이 바뀔 때 마다 바뀌는 대입수학능력시험 같다"며 "새 대책을 파악하고 적응하는 데 시간이 걸리지 않겠냐"고 말했다.

개포동 L부동산 관계자는 "투기와의 전쟁을 선언한 정부와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조합, 적절한 매수타이밍을 살피는 수요자들 간의 치열한 눈치싸움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역시 이번달 분양예정이었던 신반포6차 역시 정비업체에게 이번 부동산대책의 영향 분석을 의뢰해 향후 일정을 검토하기로 했다.

▲ 개포주공 아파트 단지 전경 ⓒEBN

시장에서는 급작스러운 고강도 규제에 원망의 목소리도 크다. 최근 부동산시장 호황을 틈타 무리하게 투자를 해 1가구 2주택자가 된 이들은 대비를 할 수 있는 시간을 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한탄하고 있다.

양도세 비과세 요건을 갖추기 위해서는 앞으로 2년 이상 실거주해야 하는 탓에 현재 분양권을 보유한 수요자들은 고민이 크다.

고덕에 분양권을 보유중이라는 A씨는 "2년 전세를 놓고 이사를 하려 했는데 지금 분양권 팔아버리는게 나은지, 어쩔 수 없이 전세를 돌리면서 세금을 내야하는지, 정권이 바뀔 때까지 기다리는 게 나은지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함영진 부동산114센터장은 "정부가 투기수요라 명명한 다주택자의 규제수위도 맹공에 가까운 상황"이라며 "조정대상지 내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중과와 장기보유특별공제 적용 배제, 1세대 1주택 양도세 비과세 요건 강화, 분양권 전매 시 양도소득세 강화는 갭투자 수요를 제대로 저격했다. 추가 입법과정을 지켜보긴 해야겠으나 단기시세차익 목적의 분양권 거래마저 씨를 말리면서 호가 상승에 제동이 걸리 것"이라고 말했다.